'빨강구두'./ 사진=KBS 방송화면
'빨강구두'./ 사진=KBS 방송화면


소이현이 정유민에게 선우재덕이 뺑소니 살인범인 사실을 폭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빨강구두'에서는 젬마(소이현)가 혜빈(정유민)에게 혁상(선우재덕)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였다고 밝혔다.

이날 김젬마는 윤기석(박윤재)에게 윤현석(신정윤)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기석은 "지금 나보고 그 말을 믿으라고?"라며 "거짓말 마. 내가 널 몰라. 나한텐 안 통해. 그깟 폭주가 뭐라고 네 삶까지 포기하려고 하느냐"고 분노했다.

이에 젬마는 "말했잖아. 복수를 위해서 뭐든지 할 수 있다고. 오빠 버리고 현석씨랑 결혼하는 거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나 못 돌아간다. 오빠에 대한 감정 하나도 없다. 그러니까 오빠도 나 버려라"라고 했다.

한편 현석은 혁상을 찾아가 "혜빈과 파혼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혁상은 "내가 우습나? 할머니 치마폭에서 사람 구실 못하는 놈을 팀장자리에 앉혔더니 은혜를 원수로 갚아? 다시 한 번 그 입 놀려봐, 이 개자식아"라며 현석에게 주먹을 날렸다.

놀란 혜빈이 달려와 "아빠 그만하셔라. 오빠가 나한테 화나서 그런다. 용서해달라"라고 애원했다. 혁상은 나가 버렸고, 현석은 혜빈에게 "그만하자. 그게 널 위해서도 날 위해서도 최선의 선택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혜빈은 "못해. 난 오빠 사랑해" 라며 오열했고, 현석은 "난 내 마음 다 정리했어"라며 선을 그었다.

파혼 위기에 처한 혜빈은 젬마를 찾아갔다. 혜빈은 "현석 오빠 사랑하는 거 아니잖아. 아무리 내가 미워도 우리 식구가 미워도 이렇게 하는 건 아니잖아"라며 "내가 동생이잖아 언니. 나 다 알고 있었어"라고 매달렸다.

그러면서 혜빈은 "엄마가 버리고 갔다고 이러는 거잖아. 아무리 엄마가 버리고 갔어도 어떻게 동생이 결혼할 남자를 빼앗아. 이건 아니잖아 그게 어떻게 언니야?"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그런데도 젬마는 "나 너 같은 동생 없어. 내동생은 진호 하나 뿐이야"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혜빈은 "이러지마. 나 이러면 진짜 죽어버릴거야"라고 협박했지만 젬마는 "네가 죽는다고 내가 눈 하나 깜짝할 것 같아. 언니같은 소리 집어치워. 넌 내 동생이 아니라 살인자의 딸이야"라고 소리쳤다.

혜빈이 깜짝 놀란 사이 젬마는 "그 유명한 권혁상 회장님, 너희 아버지가 살인자야. 너희 아버지가 내 아빠를 죽였어"라고 했다.

"거짓말! 그럴리 없어"라고 혜빈이 소리치자, 젬마는 "그치. 안 믿기지? 너희 엄마도 타고 있었어. 불륜을 저지른 두 남녀가 우리 아빠를 치고 도망간 거라고. 그거 알아?"라고 악행을 폭로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