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스틸 /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달리와 감자탕' 스틸 /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와 박규영의 달달한 첫 키스 그 후, 설렘이 폭발한 모습이 포착됐다. 먼저 입을 맞춘 박규영은 콩닥거림으로 발그레한 얼굴을 주체할 수 없다는 듯 자신의 얼굴을 감싸고 있다. 반면 김민재는 그런 박규영을 굳은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달무 커플'이 '오늘부터 1일'을 맞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측은 14일 진무학(김민재 분)과 김달리(박규영 분)의 첫 키스 후 '콩닥 모멘트' 스틸을 공개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무(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이다.

'달리와 감자탕' 지난 7회에서는 달리가 관장으로 부임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시 '스페이스' 오프닝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신없는 하루를 보낸 달리는 늦은 밤 텅 빈 미술관에서 무학의 가슴 아픈 과거 이야기를 듣곤, 무학에 깜짝 키스를 해 설렘을 유발했다. 두 사람 사이에 청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무학과 달리의 설렘 유발 첫 키스신에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시청자들은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느낌이었다", "올해 본 키스신 중 가장 달달했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달리와 감자탕' 측은 14일 8회 방송을 앞두고 달리와 무학이 첫 입맞춤 뒤 처음 마주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달리는 무학과의 지난 첫 입맞춤 장면을 회상이라도 하는 듯 뺨에 손을 가져다 대고 화끈거리는 얼굴을 진정시키고 있다. 흔들리는 그의 눈빛에서 감출 수 없는 민망함과 설렘을 엿 볼 수 있다.

무학은 달리를 굳은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항상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달리의 호감을 샀던 무학이 무슨 이유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달리의 깜짝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에 불을 지핀 무학과 달리. 두 사람은 시청자들의 바람대로 '오늘부터 1일' 핑크빛 로맨스를 시작할지, 아니면 무학의 어두운 표정에서 엿볼 수 있듯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드디어 첫 입맞춤을 한 무학과 달리가 오늘부터 1일을 맞을지 아니면 다시 으르렁 채권자 채무자 사이로 돌아갈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