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신정윤이 소이현을 향한 그간 숨겨왔던 마음을 내비쳤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의 계략으로 파혼 위기를 맞은 윤현석(신정윤 분)과 권혜빈(정유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현석은 출장지에서 있었던 동침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겠다"며 미안해했다. 김젬마는 "내가 더 쓰레기다. 처음부터 내 감정 숨기지 않았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거다. 현석 씨를 남자보다 친구 같은 느낌이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남자로 느껴졌다"며 "오해하지 말아라. 나 절대 술 먹고 실수한 거 아니다"고 거짓말을 했다. 윤현석은 "사실 그날 밤 아무 것도 기억이 (안 난다)"며 더욱 혼란스러워 했다.

권혜빈은 윤현석에게 용서해주겠다고 했지만 오히려 윤현석이 "나한테 생각할 시간을 달라.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식을 미루자"고 했다. 권혜빈은 분노하며 폭발했다.

권혜빈과 윤현석은 민희경(최명길 분)의 사무실에서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윤현석은 민희경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윤현석은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대표님이 저보다 우리 할머니 돈에 관심 많다는 거. 그걸 알면서도 좋다고 한 건"이라고 하자 민희경은 "설명할 필요 없다. 혼사는 끼리끼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석은 "그래서 저도 혜빈이와 결혼하려고 했는데 내 생각이 틀린 것 같다"며 "혜빈아 미안하다. 사표 수리되고 너한테 말하려고 했다"면서 이별의 뜻을 내비쳤다. 민희경이 "로라 후계자 자리를 발로 차냐"고 소리치자 윤현석은 "그건 아무것도 아니다. 우리 할머니 돈이면 이런 회사 너끈히 살 것 같다"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윤기석(박윤재 분)은 친구와 저녁 약속이 있어 가게로 온 김젬마와 마주치게 됐다. 김젬마가 나가자 윤기석은 뒤따라가 "내가 잘못했다. 전부 다. 말하면 다 고치겠다. 네가 원하는대로 다 하겠다. 그러니 그만 기분 풀어라. 너와 못 헤어진다. 내가 네 맘에 다 들진 않겠지만 노력하겠다"고 애원했다. 하지만 김젬마는 "오빠가 뭘 잘못했는데"라고 울먹이며 그대로 자리를 떠나버렸다.

권혜빈은 윤기석을 찾아가 출장간 김젬마와 윤현석이 "하룻밤을 함께 보냈다"고 폭로했다. 윤기석은 집에서 쉬고 있던 윤현석의 멱살을 잡으며 "어떻게 그렇게 파렴치한 짓을 하냐. 네 형수될 사람이다. 아무리 술 취했다고 해도 그렇게 쓰레기 같은 짓을 하냐. 넌 인간도 아니다"면서 주먹을 휘둘렀다. 처음에는 "미안하다"던 윤현석도 "나도 김젬마 좋아했다. 김젬마가 형 좋아하니까 형한테 양보한 거다. 형 힘들까봐, 할머니도 원하니까. 내 감정 숨기고 혜빈이와 결혼하는 게 우리 모두의 가장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젠 아니다. 젬마 씨도 내가 좋다고 하더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윤기석이 "이젠 거짓말까지 하냐"며 멱살을 잡고 다시 주먹을 휘두르려 했다. 그러자 윤현석은 윤기석을 밀치며 "이제 나도 내 감정 숨기고 싶지 않다. 혜빈이와 파혼할 거다. 그러니까 형도 젬마와 나, 이해하고 인정해라. 젬마도 내가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형제의 싸움 소리에 놀라 방으로 온 최숙자(반효정 분)에게 윤현석은 "할머니 저 혜빈이와 파혼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