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의미심장 첫 등장
"아직 지옥은 아니다"
신현빈, 왜 때렸나
'너를 닮은 사람'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너를 닮은 사람'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이 신현빈과 악연으로 엮였다.

13일 첫 방송된 JTBC '너를 닮은 사람'에는 정희주(고현정 분)의 의미심장한 첫 등장이 그려졌다.

희주의 내레이션으로 포문이 열렸다. 희주는 어둠속에서 누군가를 죽이고 "나의 지옥은 사랑하는 이가 나의 죽음을 지켜보는 것. 그러니 아직 지옥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필요한 건 내가 아직 최악은 아니라는, 괜찮을 거라는 거짓말을 믿는 것"이라며, 시신을 어둠 속의 강 아래로 떨어뜨리는 충격적인 모습이 비쳤다.

희주는 딸 리사(김수안 분)를 만나기 위해 병원으로 갔고, 리사는 희주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희주는 리사가 한 선생님에게 맞고 있는 영상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구해원(신현빈 분)은 리사를 계속해서 때리고 있었다.

다른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다른 교과를 공부하고 있어서 그랬다더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