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태현./사진제공=로고스 필름
배우 차태현./사진제공=로고스 필름


'경찰수업' 차태현이 데뷔 26년차 소감을 밝혔다.

차태현이 13일 오후 화상 인터뷰를 통해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극본 민정, 연출 유관모)에 관한 이야기와 더불어 올해 데뷔 26년차를 맞은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극중 차태현은 한번 마음먹으면 앞만 보며 질주하는 열혈형사 유동만 역을 맡았다. 그가 2년 동안 죽어라 쫓은 불법도박단 사건의 범인을 강선호(진영 분)에 의해 눈 앞에서 놓치게 되고, 그를 대학에서 다시 만나게 되면서 심장이 다시 뛰기 시작한다.

차태현은 '결찰수업' 첫 화에서 파격적인 시도를 했다. 속옷만 걸친 채 등장한 것. 이에 대해 그는 "그 역할에 그런 장면들이 유동만이라는 캐릭터를 한 방에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라 꼭 필요한 부분이었던 것 같았다"며 "시청자 분들도 매번 좋은 것만 보실 순 없으니까. 전형적인 보통 사람의 몸도 보실 수 있지 않느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그 장면은 저도 걱정을 많이 했지만, 저도 개인적으로 꼭 필요한 것 같아서 과감해게 시도했다"고 덧붙여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내기도.

작품을 위해서 몸을 만든다면 멋진 몸매를 뽐낼 수도 있을 터. 이에 대해 차태현은 "아직까지 저한테 그런 역할이 들어오진 않았다"며 "가끔 그런 생각은 한다. '내 얼굴에 그 몸이 어울릴까. 어울리지 않아서 안 들어오는 건 아닐까'라는 생각"이라며 웃었다.

이어 "물론 너무 힘들지만 만약 그런 작품이 들어와서 해야하는 상황이 오면 최선을 다해서 할텐데 스스로 가끔 그런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