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최원영이랑 살고 싶어, 불 때마다 재밌다" ('너닮사')


배우 고현정이 최원영과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고현정은 부유한 남편과 결혼해 남매를 둔 엄마이자 화가 겸 에세이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지만, 흘러간 시간에 대한 허망함을 품고 살아가는 정희주 역을 맡았다.

외적으로 신경 쓴 부분에 대해서는 "작품 할때마다 읽고 나서 얻어지는 상이 생기지 않나. 그거에 대해 스태프들과 의견을 나눈다. 이 작품은 감독님 디렉션이 굉장히 세세해서 의상 색상까지 정해주기도 하고, 제의도 주셔서 철저하게 따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남편으로 호흡을 맞추는 최원영 배우와의 호흡을 묻자 고현정은 "최원영 씨는 볼 때마다 웃겨준다. 이 분이랑 살고싶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재밌다. 젠틀맨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고현정은 극중 정희주가 그리는 그림에 주목해 달라며 "정희주가 그리는 그림은 가족에 관한 그림이 많고, 중간에 누가 눈치챌 수 없을 정도로 적은 양의 작업으로 자기 마음을 그리기도 한다. 정희주라는 인물이 그림을 그리게 된 계기가 굉장히 중요한 이유"라며 "뛰어난 작가이고 싶은데, 개인만의 힘으로 되는 것인지, 가족에 관한 그림을 그리는 것이 정희주라는 인물에게 왜 원동력이 되는 것인지 신경써서 봐주면 보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오는 10월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