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신현빈, 고현정./사진제공=JTBC
'너를 닮은 사람' 신현빈, 고현정./사진제공=JTBC


배우 고현정, 신현빈이 서로와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고현정, 신현빈 서로의 호흡은 어땠을까. 신현빈은 "촬영 전에 이야기도 하고 밥도 먹으면서 관계가 가까워지다 보니 현장에서 즐겁게 찍었다. 고현정 선배님이 장난도 많이 치고 재밌다. 내가 촬영을 병행 하다보니 지칠 때도 많았는데, 선배님이 많이 이해해주고 챙겨줘서 힘이 많이 됐다"고 고마워 했다.

고현정은 "신현빈 배우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분위기와 인상이 좋아서 언제 같이 일해볼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이 작품으로 만나게 됐다"며 "기본기가 아주 좋고, 힘든 상황에서도 그 많은 대사량을 단 한줄도 틀리지 않고 해내더라. 현장에서 촉매 역할을 하는 배우다. 촬영 끝나서 나서 더 팬이 된 것 같다"고 칭찬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오는 10월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