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사진제공=JTBC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사진제공=JTBC


배우 고현정이 2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고현정은 부유한 남편과 결혼해 남매를 둔 엄마이자 화가 겸 에세이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지만, 흘러간 시간에 대한 허망함을 품고 살아가는 정희주 역을 맡았다.

고현정은 "2년만의 복귀해 행복하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진부한 표현이긴 한데 운명적이었다. 몇 개 들어온 작품들이 있었는데 몸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라 나중에 봐야지 했다. 그런데 이상하게 이 작품은 눈에 들어오더라. 한 번 읽어볼까 했는데 읽고 나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구체적인 동기는 없었는데 이번이 아니면 평생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고현정은 정희주 캐릭터에 대해 "불완전한 인물이고, 좋은 기회가 찾아왔을 때 이것을 기회로 생각해서 잘 살아보려고 하는 인물"이라며 "처음 도입부만 보면 '뭐가 부족해서?'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스스로는 외로워 하고 조금은 무모한 면도 있다. 이 인물을 표현할 때 어떻게 표현해야지 전략이나 계획, 분석을 하기가 어려웠다. 그냥 받아들여야 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오는 10월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