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국가대표 와이프' 방송 화면.
사진=KBS '국가대표 와이프' 방송 화면.


한다감이 한상진에게 이혼을 선언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1 저녁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 6회에서는 무심한 남편 강남구(한상진 분)에 분노한 서초희(한다감 분)의 모습이 담겼다.

갑작스럽게 생긴 일 때문에 딸 강리안(김태연 분)을 데리러 갈 수 없게 된 초희는 남편 남구에게 이를 부탁했지만, 남구는 이를 잊어버렸던 상황. 뒤늦게 그 사실을 알고 깜짝 놀라 리안이와 만나기로 했던 장소로 달려간 초희는 다행히 리안이를 만나 집으로 데려올 수 있었다.

그 시각 초희가 반찬통에 넣어 둔 부적을 발견한 시어머니 나선덕(금보라 분)은 초희가 집에 오자 이에 대해 따져 물으며 당장 버리라고 했다. 하지만 초희는 “못 버려요”라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에 선덕이 크게 화를 내며 “홀 엄마 밑에서 자란 반찬가게 딸이 대체 뭘 보고 배웠겠냐”라 막말을 하자 초희가 “저희 엄마는 모욕하지 마세요”라 강경하게 맞서면서 감정 싸움으로 번졌다.
사진=KBS '국가대표 와이프' 방송 화면.
사진=KBS '국가대표 와이프' 방송 화면.
분위기가 심각해지자 남구는 서둘러 초희를 방으로 데려갔고, 어머니를 이해해달라고 부탁하며 리안이를 데리러 가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으나 초희의 화는 풀리지 않았다.

다음 날, 퇴근 후 간식을 챙겨 리안이의 방을 찾았던 초희는 리안이가 갑자기 코피를 흘리자 깜짝 놀랐고, 멀리 떨어진 강남까지 학원을 다니느라 힘들어서 그런 것이라는 생각에 안타까워했다.

속상한 마음으로 리안이의 방에서 나오던 초희는 TV에 정신이 팔려 있는 선덕과 남구를 보자 표정이 굳어졌고, 그날 밤 자다 깬 남구에게 “우리 이혼해”라 말했다.

강의를 마치고 나온 서강림(심지호 분)은 아직 다리가 낫지 않아 절뚝거리는 한슬아(정보민 분)를 보자 신경이 쓰였다. 이후 강림은 동생 서보리(윤다영 분)가 자신을 속이고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주선한 맞선 자리에 나갔다가 그곳에서 아르바이트 하고 있는 슬아를 만나게 됐고, 지난 번 사고 때 봤던 보리를 강림의 애인으로 오해하고 있는 슬아는 강림이 다른 여자를 만나는 것을 보며 의아해했다.

난데없는 초희의 이혼 선언의 의미가 무엇일지, 그것이 몰고올 후폭풍에 관심이 증폭되는 ‘국가대표 와이프’ 7회는 오늘(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