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연모' 방송 화면.
사진=KBS '연모' 방송 화면.


KBS2 새 월화드라마 ‘연모’가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운명적 서사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시청률도 화답했다. 웰메이드 사극 로맨스의 탄생을 알리며, 6.2%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11일 베일을 벗은 ‘연모’ 1회에서는 누구에게도 들켜서는 안 될 비밀스러운 존재로 태어난 왕실의 쌍생 여아 담이(최명빈 분)의 파란곡절한 인생 서사로 막을 올렸다. 여자라는 이유로 사라져야만 했던 운명으로 인한 위기가 긴박감 넘치게 그려진 가운데, 정지운(고우림 분)과의 풋풋하고 순수한 첫사랑은 설렘까지 가미해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담이와 지운의 비극적 미래를 암시하는 전개는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원손과 한날한시 한태에서 태어났지만, “계집과 한태에서 태어난 아들은 왕재로 인정받기 힘들다”는 어명에 드러나선 안 될 존재가 된 쌍생 여아 담이. 외조부 한기재(윤제문 분)는 “살려달라” 애원하는 딸 빈궁(한채아 분)의 애절한 모정을 냉정하게 묵살하고, 가문을 지키기 위해 수하 정석조(배수빈 분)와 함께 쌍생의 존재를 아는 산실청의 모든 이들을 죽였다. 딸까지 죽는 걸 볼 수 없었던 빈궁은 담이가 태어나자마자 숨이 끊겼다는 거짓말로 그 목숨을 겨우 지켜냈다.

하지만 도성 밖에서 자란 담이는 또다시 궁에 들어왔다. 산사 화재로 갈 곳을 잃고 유리걸식하다 궁녀로 입궁한 것. 그런 그녀를 가장 먼저 발견한 건 어느새 담대하고 영특한 세손으로 자란 오라비 이휘(최명빈 분)였다. 서로가 쌍둥이 남매라는 사실은 미처 모른 채, 신기하리만치 닮은 모습에 놀란 것도 잠시, 휘와 담이는 위험한 역할놀이를 시작했다. “터무니없는 상소로 조정을 분열케 했다”는 이유로 붙잡혀간 스승 익선(조재완 분)의 안위가 걱정된 휘가 담이를 제 자리에 앉힌 뒤 궁녀로 위장해 궐 밖을 나선 것.

“쌍생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닮았다”는 휘로 인해 담이의 존재를 알게 된 빈궁은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두 눈으로 직접 딸의 존재를 확인한 뒤, 담이를 다시 안전하게 궐 밖으로 내보내려던 찰나 아버지 한기재에게 모든 사실이 발각되고 말았다. “아이가 살아있는 한 비밀은 언제고 새나간다”며 결단코 담이의 목숨을 끊겠다는 무서운 경고도 함께였다.

그렇게 필연적으로 다시 만난 두 남매에게 위기가 내려앉은 가운데, 휘와 담이는 또 한 번의 위험한 역할 바꾸기를 했다. 스승이 참수형에 당한다는 소식을 들은 휘가 마지막 인사라도 올릴 수 있도록 한 번만 더 도와달라 간곡히 청한 것. 그렇게 궁녀로 위장해 궐 밖을 나선 휘를 담이로 착각한 정석조는 곧바로 그를 집요하게 쫓았고, 끝내 활시위를 당겨 그의 목숨을 앗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담이와 지운의 아리따운 첫사랑도 그려졌다. 지운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폐전각 연못에 빠진 자신을 구해준 담이에게 첫눈에 반했다. 그래서 그녀가 소중히 여기던 서책 ‘좌씨전’을 밤새 정성스레 필사하고, “담에서 주워 이름이 담이다”라는 그녀에게 ‘연선(蓮膳)’이라는 두 글자를 이름으로 선물하는 등 정성스레 마음을 전했다.

그런 지운의 따뜻한 마음을 받아들인 담이 역시 경로연이 열리는 날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청하며 그에게 선물할 윤목을 준비했다. 그러나 휘의 간청 때문에 지운과의 약속을 지킬 수 없었다. 기회를 틈타 궁을 빠져나가려 했지만, 그만 서늘한 한기재에게 들키고 말았다. 그가 세손이 아닌 담이라는 사실이 발각되는 것은 아닌지, 심장 박동수를 높이는 위기 엔딩이었다.

무엇보다 지운의 아버지 정석조는 담이를 죽이겠다는 일념 하나로 그의 오라비를 쫓아 목숨을 앗아간 상황. 순수함으로 시작된 인연이 그만 비극적으로 얽혀버린 가운데, 담이로 인해 “당당히 과거에 급제해 세손 마마의 곁을 지키겠다”는 목표를 갖게 된 지운이 운명적으로 휘 곁으로 돌아올 앞으로의 전개는 기대와 궁금증을 동시에 심었다.

박은빈과 로운, 성인 배우 등장으로 더욱 풍성한 서사가 전개될 ‘연모’ 2회는 오늘(1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