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일화 친딸=이세희, 눈앞에 두고도 몰랐다 [종합]


이일화가 친딸 이세희를 앞에 두고도 못 알아봤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애나킴(이일화 분)이 박수철(이종원 분)을 알아보고 친딸 단단(이세희 분)을 그리워했다.

미국에서 온 애나킴은 자신을 마중 나온 박수철을 봤다. 그는 박수철을 보자마자 '수철 오빠 같은데 어떻게 된 거지?'라고 속으로 생각했다.

애나킴은 혹시나하는 마음에 박수철의 차에 타 이름을 물었다. 자신의 생각이 맞다는 걸 안 애나킴은 충격을 받고 차에서 급히 내려 구역질을 했다. 박수철은 애나킴을 위해 약국에서 약을 사서 건넸고 애나킴은 '우리 단단이는?'이라며 혼란스러워했다.
'신사와 아가씨' 이일화 친딸=이세희, 눈앞에 두고도 몰랐다 [종합]
애나킴은 과거 박수철과 딸 박단단을 버리고 외국으로 떠났다. 그러나 외국에서 큰 교통사고를 당했고 대수술을 10번이나 한 이유로 얼굴이 과거와 많이 달라졌다. 그래서 애나킴은 박수철을 알아봤지만, 박수철은 애나킴을 알아보지 못했다.

애나킴은 이영국(지현우 분)의 집에 도착해 그와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박단단은 애나킴에게 인사하며 자신을 소개하려했지만, 이름을 말하기 직전 왕대란(차화연 분)의 등장으로 이름을 말하지 못했다. 애나킴은 자신의 딸을 눈 앞에 두고도 알아보지 못했다.

마음이 복잡했던 애나킴은 과거의 일을 꿈으로 꿨고, 밤중에 이영국의 집을 떠나 호텔로 가기로 했다. 거실에서 박단단을 마주친 애나킴. 박단단은 애나킴을 위해 친절을 베푸려고 하다 캐리어가 쏟아졌고, 그 안에서 아기의 사진이 있는 애나킴의 앨범을 만졌다. 애나킴은 박단단의 손에서 앨범을 빼았았다.
'신사와 아가씨' 이일화 친딸=이세희, 눈앞에 두고도 몰랐다 [종합]
다음회 예고에서는 애나킴이 박수철의 뒤를 밟다 강미림(김이경 분)을 자신의 딸 단단으로 오해하는 모습이 그려져 꼬인 인연을 예고했다.

한편 왕대란은 딸 이세련(윤진이 분)이 만나는 남자에 대한 뒷조사를 시작했다. 누구의 집 아들인지 궁금해 조사를 시작한 왕대란은 이세련이 만나고 있는 남자 박대범(안우연 분)이 자신의 집 뒷문으로 들어가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신사와 아가씨' 이일화 친딸=이세희, 눈앞에 두고도 몰랐다 [종합]
왕대란은 모든 가족을 이끌고 박대범이 들어간 별채로 향했다. 그 시각 박수철이 머물고 있는 별채에는 몰래 살고 있는 박수철의 아내 차연실(오현경 분)과 외국에서 돌아온 봉준오(양병열 분), 신달래(김영옥 분), 강미림이 있었다.

대가족이 함께 있는 걸 목격한 이영국네 가족은 황당해했고, 박수철은 곤란한 얼굴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