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김도현
인생캐릭터 만났다
남궁민과 공조 시작
사진=MBC ‘검은 태양’ 방송 화면 캡쳐
사진=MBC ‘검은 태양’ 방송 화면 캡쳐


배우 김도현이 '검은 태양'에서 내공 깊은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MBC ‘검은 태양’에서 국정원 정보통합센터 1팀장 하동균 역으로 매회 호연을 펼치고 있는 김도현이 새롭게 변신하며 존재감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지난 7화에서는 동균이 한지혁(남궁민 분)의 기억을 잃게 한 약물을 반출하고 그의 밀항과 기억회복을 남몰래 도와왔던 사실이 밝혀졌다. 지혁과 줄곧 대립각을 형성하던 동균이 적군에서 아군으로 순식간에 변모하며 시청자에게 큰 임팩트를 선사했다.

9일 방송된 8화에서도 같은 마음을 가진 동료를 위한 충성과 조직의 재건을 위한 열의를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국정원 내 권력 암투에의해 결국 차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도진숙(장영남 분). 권력욕이 누구보다 강했던 동균이나, 그동안 믿고 따랐던 진숙의 마지막을 끝까지 배웅하며 동료를 향한 의리와 충성심을 보여주었다. 자신이 가진 신념과 그에 대한 의지가 강한 동균의 성향이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뿐만 아니라, 진숙이 자리에서 물러난 후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동향을 지혁에게 공유하며 지혁과의 공조에도 박차를 가했다. 진숙이 사조직을 결성해 독자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 맞다며 "내가 한번 알아볼게" 라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또한, 괜찮은거냐며 묻고 조심하라고 걱정 하는 등 지혁에게 마음을 쓰는 모습에서 동균의 인간적인 면모를 확인할 수 있었다.

어제와 오늘이 다른 하동균의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하여 카리스마 있는 눈빛 연기와 무게감있는 보이스로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고 있는 김도현. 2막이 막 시작된 검은 태양에서 보여줄 그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한편, 김도현이 출연하는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