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박하나가 서우진의 친모였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의 아들인 이세종(서우진 분)이 조사라(박하나 분)가 낳은 아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박단단(이세희 분)은 이영국의 아이들과 한층 가까워졌다. 예민하고 까칠했던 이제니(최명빈 분)도 마음의 문을 조금 열었고 이영국도 박단단을 신뢰하기 시작했다.

이영국은 박단단에게 "박선생이 아니었다면 아이들에게 일어난 일들을 몰랐을 거다. 아이들과 친해질 수 있도록 좀 도와달라"고 부탁하며 아이들의 하루 일과를 보고할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이영국은 박단단과 이세종이 길거리 오락기에서 게임을 하고 있는 것을 보고 "이런 건 나쁜 것"이라고 혼을 냈고 이세종은 "이건 나쁜 게 아니다.아빠 밉다"며 단식 투쟁을 시작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박단단은 이영국을 찾아 "회장님이 아이들과 친해지고 싶다고 하지 않으셨나"며 설득했고 결국 이영국은 일주일에 두 번은 게임을 할 수 있도록 허락했다. 하지만 이를 반대한 건 조사라였다. 조사라는 이세종이 길거리 오락을 하는 것을 만류했다. 이영국은 "조실장은 집안일에 전념해달라. 아이들 문제는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여주댁(윤지숙 분)은 박단단에게 "사실 세종이는 사모님의 권유로 가슴으로 낳은 아이"라며 이세종이 입양아라는 사실을 알렸다. 이를 듣게 된 조사라는 두 사람에게 화를 내며 "세종이는 이 집 아들이다"고 소리쳤다. 조사라는 두 사람에게 분노를 쏟은 것으로 모자라 운전대를 잡고 폭주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조사라가 유난히 이세종에게 집작했던 반전이 밝혀졌다. 조사라의 집 앞에 찾아온 전 남자친구는 "혹시 6년 전에 내 아이를 낳았느냐"고 물었고, 이를 이기자(이휘향 분)가 들었다. 조사라는 아이 이야기에 혼이 나갔고, 이기자는 조사라의 행동을 의심했고 밤중에 그의 방을 쳐들어가 방을 뒤졌다.

이세종은 조사라가 6년 전 낳은 아들이었다. 그의 전 남자친구는 다른 여자와 결혼했으면서 조사라를 만났다. 임신을 알게 된 조사라는 이기자에게 여행을 간다고 말한 뒤 반년 동안 자취를 감췄다. 이기자는 이 시기에 딸이 아이를 낳았을 거라 추측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뒤진 방에서 나온 사진은 이세종의 사진. 조사라는 "세종이 내가 낳은 아이"라며 울부짖었고 이기자도 딸을 안고는 "그래서 네가 이영국 회장에게 지극정성이었냐. 세종이 엄마 되고 싶어서"라고 함께 울었다.

다음날 이기자는 이세종의 유치원에 가 그를 데리고 아이스크림 가게로 갔다. 박단단은 이세종이 '의문의 할머니'가 데려갔다는 말을 듣고 조사라에게 보고했고, 조사라는 이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함께 있음을 확인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조사라는 이세종을 데리고 집에 간 뒤 박단단에게 자신이 직접 이영국에게 보고할테니 말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조사라는 이기자에게 "나는 6년이나 참았다. 엄마가 나서면 다 망친다"며 울음을 터트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