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비, 로운./사진제공=KBS2 '연모'
박은비, 로운./사진제공=KBS2 '연모'


'연모' 박은빈과 로운이 환상의 케미를 예고했다.

8일 KBS2 새 월화드라마 '연모’ (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송현욱 감독을 비롯해 박은빈, 로운, 남윤수, 최병찬, 배운경, 정채연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진행은 남현종 아나운서가 맡았다.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박은빈과 로운은 극중 세자와 스승으로 만난다. 박은빈은 "현장 분위기도 너무 좋고, 로운 같은 경우 진지하게 연기에 대해 고민할줄 알고 그만큼 큰 열의와 열정을 가진 친구"라며 "찰영할 때 든든할 때가 많다"고 소개했다.

이어 "'지훈은 저 자체로도 지훈이구나' 싶을 때가 많다"며 "호흡이나 캐미는 최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로운 역시 작품을 선택한 계기중 하나로 "은빈 누나도 같이 한 번 해보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은빈 누나는 정말 좋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함께 하는 게 큰 행운"이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연모'는 오는 1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