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일상이 위협으로
고현정, 코너에 몰린 여자 '정희주'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사진제공=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사진제공=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JTBC '너를 닮은 사람'이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두고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행복하던 일상이 위협 가득한 나날로 변해버리면서 점점 심리적인 코너에 몰리는 주인공 정희주(고현정 분)의 심경을 그대로 따라간다.

‘행복한 순간을 화폭에 담는 화가’ 정희주는 사랑스러운 딸과 아들을 둔 엄마이자 한 남자의 아내로, 일에서 성공한 것은 물론 부족함 없이 풍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 비록 집안 때문에 시댁의 무시 속에 살지만, 정희주는 애써 버티며 자신이 쌓아온 것들을 지키고, 가난하고 괴롭던 과거를 잊으려 한다.

그러나 이전의 생활을 잊으려는 정희주의 앞에 구해원(신현빈 분)이 나타나면서 평온하던 일상은 흔들리기 시작한다. “저를 알아보시겠어요?”라고 묻는 구해원을 보고 정희주는 “닮았어...그 여자”라며 과거의 한때를 떠올린다. 구해원이 정희주의 딸 안리사(김수안 분)와 학교에서 마주 서 있는 모습, 그리고 “점점 더 괴물이 되어가는 모습이...제 자신이 무서워요”라며 매달리는 구해원의 행동은 정희주에게 당혹스러움을 넘어선 일상의 위기로 다가온다.

또 “언니도 알아요? 언니 남편이 어떤 사람인지...”라며 구해원이 정희주의 남편 안현성(최원영 분)에게 접근하는 장면도 공개돼, 행복한 가정에 균열을 만들려는 듯한 구해원의 목적을 궁금하게 만든다. 과거를 잊고 싶은 정희주와 끊임없이 ‘예전’을 떠올리게 하는 구해원의 격한 대립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스터리에 싸인 남자 서우재(김재영 분)가 구해원과 함께 정희주, 안현성에게 악수를 청하는 모습으로 나타나 긴장감에 정점을 찍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 그리고 그녀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의 이야기를 그린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두 여자와 얽히고 설킨 관계인 두 남자 서우재, 안현성이 품은 비밀 또한 암시돼, ‘너를 닮은 사람’만의 미스터리를 더욱 고조시켰다.

'너를 닮은 사람'은 오는 13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