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슬의생2', 지난달 16일 종영
최고 시청률 14.1% 기록
신원호 PD 서면 인터뷰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의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다음 시즌에 대한 계획은 아직 없다고 했다.

'슬의생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시즌제 드라마로 주 1회 편성이라는 파격적인 시스템을 도입했다. 당시 이례적인 도전에 걱정과 우려가 컸으나 작전은 성공했다. 이후 탄탄한 고정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최고 시청률 14.1%를 기록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신 PD는 7일 '슬의생2' 종영을 맞아 진행된 서면 인터뷰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들과 관련된 이야기들은 여전히 많이 남아있다"며 "애초에 기획했던 것은 정말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의사들의 이야기가 주된 축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치 우리 일상이 오늘 지나면 또 내일의 이야기가 있고, 내일 지나면 모레 이야기가 있듯이 구구즈의 일상도 무궁무진할 것이다. 다만 시즌제를 처음 제작하면서 쌓인 이런저런 고민과 피로감들이 많다 보니 그 이야기를 다시금 이어나갈 것인가에 대한 결정이 쉽지는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나중에 어떤 우연한 계기가 생겨서 시즌3가 탄생할 수는 있겠으나, 지금으로서는 정말 아무 계획이 없다"며 "기대해 주는 시청자들이 있다는 것, 배우들과 스태프들 또한 계속되기를 원한다는 건 너무 감사하고 감동스러운 일이다. 하지만 지금으로서는 계획이 없다"고 알렸다.

한편 '슬의생2'는 지난달 16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