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슬의생2', 지난달 16일 종영
최고 시청률 14.1% 기록
신원호 PD 서면 인터뷰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의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 /사진제공=tvN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의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 /사진제공=tvN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의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출연진과 다시 호흡을 맞춘 소감에 관해 "모든 과정 자체가 신선한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슬의생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시즌제 드라마로 주 1회 편성이라는 파격적인 시스템을 도입했다. 당시 이례적인 도전에 걱정과 우려가 컸으나 작전은 성공했다. 이후 탄탄한 고정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최고 시청률 14.1%를 기록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신 PD는 7일 '슬의생2' 종영을 맞아 진행된 서면 인터뷰를 통해 "신기한 경험이었다. 첫 촬영 날도 그랬고, 다섯 명이 모두 모인 씬을 처음 찍던 날도 그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즌1 이후 10개월 가까운 공백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거짓말같이 어제 찍다가 다시 만난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사실 첫 촬영이라 하면 으레 거쳐야 하는 과정들이 있다. 서로의 호흡을 맞춰가는 과정이 필요한데, 그 부분이 아예 생략되고 물 흐르듯이 진행되다 보니까 그게 너무 신기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배우들이며 스태프들도 현장에서 이런 얘기를 많이 했었다. 스태프들, 배우들 간의 내적 친밀감도 2년여의 시간 동안 어느새 두텁게 쌓이다 보니 시즌2는 훨씬 더 촘촘한 케미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알렸다.

한편 '슬의생2'는 지난달 16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