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죽이는 이야기 하다 보니"
"살리는 이야기하고 싶었다"
전지현X주지훈 캐스팅 비화
'지리산' 포스터/ 사진=tvN 제공
'지리산' 포스터/ 사진=tvN 제공


김은희 작가가 직접 tvN 15주년 특별기획드라마 ‘지리산’에 대한 이야기를 밝혔다.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집필을 맡은 김은희 작가는 먼저 ‘지리산’을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지리산에 대한 아이템은 몇 년 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 재작년 쯤 첫 기획을 시작할 때 개인적으로 힘든 일들이 많았는데, 매번 죽이는 이야기만 하다 보니 저 자체도 힐링을 받고 싶었다. 그래서 산, 나무, 자연이 나오는 지리산에서 누군가를 살리는 지리산 레인저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고 밝혀 앞선 작품들과 다른 결을 예고했다.

또한 산을 보호하고 탐방객을 관리하는 국립공원 레인저를 주인공으로 내세우게 된 이유에 “처음에는 막연하게 산에서 조난사고가 일어나면 당연히 도시처럼 119 구조대 분들이 들어가실거라고 생각했는데 자료조사를 해보니 달랐다. 산에서 일어나는 조난 사고의 경우에는 산의 지형, 특성 등을 굉장히 잘 아는 국립공원 공단 소속 레인저들이 주축이 돼 수색한다고 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레인저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됐다”고 답했다.

수많은 산 중 지리산을 무대로 하게 된 배경에도 “지리산에 대해서는 ‘종주’에 대한 이야기로 가장 먼저 접했다. 하루만에 올라갔다 내려오는 게 아닌 2박 3일, 3박 4일 내내 큰 짐을 매고 계속 끝이 보일 때까지 걸으신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때 지리산은 뭔가 액티비티를 위한 산이라기보단 인내의 산, 고민이 있을 때 답을 구하러 가는 산이라고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계속해서 “지리산은 오래된 역사가 있고 수많은 사연들을 품고 있다. 그런 넓고 깊은 산인만큼 오르는 사람들이 다양한 생각들을 갖고 올거라는 상상을 했다. 죽음을 생각하고 오는 사람, 살기 위해 오는 사람, 인생의 해답을 찾으려는 사람, 어떤 기원을 갖고 오는 사람 등 여러 가지 사람들의 인생, 삶에 대해 그려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렇듯 지리산을 이승과 저승의 경계라는 시선으로 바라본 김은희 작가가 과연 어떤 사람 냄새 나는 이야기들을 담아낼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전지현(서이강 역)과 주지훈(강현조 역)이라는 라인업은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에 김은희 작가는 “두 배우에게 산과 등산을 좋아하는지 같은 이야기들을 사전에 조금씩 했던 것 같다. 전지현 씨같은 경우 예전에 청계산을 날다람쥐 수준으로 왔다갔다 하셨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산이 굉장히 잘 어울리는 여배우가 아닐까 생각했다. 주지훈 씨도 다른 작품을 함께 할 때 쉬는 시간마다 주변 산을 올랐다는 얘기를 들어서 산을 싫어하진 않겠구나 싶었다. 두 분 모두 흔쾌히 응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고 설명했다. 두 배우가 어떤 레인저의 모습을 보여줄지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마지막으로 “재밌는 드라마, 지루하지 않은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 답답한 현실에서 시원한 지리산의 절경 등을 보시면서 조금이라도 막힌게 뚫리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리산’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