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허성태./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촬영 중 쓰러질 뻔 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6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허성태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허성태는 기세등등한 조폭 덕수 역을 맡았다. 카지노에서 조직의 돈까지 모두 잃고 쫓기다 게임에 참여하게 되는 인물이다.

허성태는 배우들과 케미에 대해 "누구 하나 모난 사람 없었다. 정호연은 워낙 붙임성이 좋아서 처음 봤는데 먼저 다가와 줬다. 박해수도 너무 유머러스해서 하루 종일 배꼽 잡고 웃은 적도 있다. 알리는 너무 착하다. 나는 그저 분위기를 따라가면 됐다. 항상 분장실이 시끄러웠다. 일상 이야기하기 바빠서"라며 웃었다.

김주령 배우와의 수위 높은 베드신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허성태는 "김주령 누나와는 어려운 장면들이 많았다. 몸도 많이 써야 했고, 부딪히는 것도 많고. 누나가 워낙 많이 안 드셔서 마르고 연약해서 내가 많이 챙기면서 찍었다. 베드신도 걱정을 많이 했는데 감독님하고 제작사 대표님하고 부드럽게 넘어갈 수 있게 도와주셔서 잘 찍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구슬치기 게임을 촬영하면서는 촬영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허성태는 "같이 구슬게임을 했던 곽자형 배우는 4년 전부터 친분이 있었다. 나보다 더 소심하고 여성적이라 이번에 드디어 말을 놓았다"며 "구슬치기에서 이겼을 때 '으아'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 있다. 그때 몇 번 쓰러질 뻔 했다. 소리를 항문에서부터 끌어올려서 너무 어지럽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