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연기 도전' 옥진욱
"함은정 보고 최선을 다 할 것 깨달아"
"너무 좋은 본보기"
배우 옥진욱./사진제공=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배우 옥진욱./사진제공=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배우 옥진욱이 '속아도 꿈결'에서 함께 호흡 했던 함은정을 언급했다.

6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은 옥진욱은 지난 1일 종영한 KBS1 드라마 '속아도 꿈결'(연출 감정규, 극본 여명재) 출연 소감을 밝히며 극중 캐릭터 '인서'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속아도 꿈결'은 다른 문화의 두 집안이 부모의 황혼 재혼으로 만나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 옥진욱은 영혜(박탐희 분)와 상백(류진 분)의 아들이자 재수생. 이란성쌍둥이 중 둘째인 금인서 역을 맡았다.

TV조선 '미스터트롯'과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활동했던 옥진욱은 "저희 드라마에 가수 출신이 많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가수 출신은 많지만 서로 말을 꺼내진 않았다"며 "저 역시 연기 하러 왔는데 트로트 얘기를 하면 제가 다르게 보일까봐 말을 안 해주길 바랬는데 다들 그 얘기는 하지 않아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학창시절 티아라가 저에겐 정말 큰 존재였는데도 그 얘기를 한 번도 안했다"며 "함은정 누나가 정말 열심히 하신다. 먼저 대사 해보자고 말하시고, 감독님께 궁금한거 여쭤 보시면서 노력하신다"고 전했다.

이어 "'진짜 연기를 좋아하고 하고싶어 하는구나'가 느껴졌다"며 "티아라 때도 이렇게 열심히 하셔서 그 그룹이 잘 됐던 것 같고 여기서도 열심히 하시니까 인정받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끝으로 "함은정 누나를 보면서 나도 상황에 맞게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걸 깨달았다"며 "지금 방향성을 잡아가는 저에게 너무 좋은 본보기를 보여주셨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