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영상 캡쳐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영상 캡쳐


배우 이봉련이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애처로운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봉련이 '갯마을 차차차'에서 여화정 역을 맡아 극 중 전 남편 장영국(인교진 분)과 아옹다옹하는 모습과 애매모호한 삼각관계로 관심을 모아왔다. 이 가운데 지난 3일 방송된 12회에서는 '공진 3대 미스터리'로 불리는 이봉련의 이혼 이유와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화정이 평소보다 더욱 날선 태도로 장영국을 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까칠한 모습 뒤 영국 몰래 해장국과 영양제 등을 챙겨주는 화정의 다정한 속내가 드러났다. 이에 이화정이 이혼을 통보한 진짜 이유에 더욱 궁금증이 높아졌다.

이어 장영국과 오춘재(조한철 분)의 대화에서 이화정의 비밀이 드러났다. 3년 전 술에 취한 장영국이 자신과 결혼 생활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는 대화 내용을 들은 이화정이 다음날 잠에서 깨어난 장영국에게 빨랫감을 쏟아버리고 울분을 토하며 이혼을 통보했던 것.

이 장면에서 이봉련은 그간 말하지 않았던 남편에 대한 배신감과 울분을 토해내며 세밀한 감정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그동안 감정을 쉽게 드러내지 않았던 이봉련의 반전 연기가 여화정의 더 큰 상처를 느끼게 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처럼 이봉련은 결혼 생활 중 첫사랑을 잊지 못했던 남편과 이혼 후에도 그 첫사랑을 그리워하는 그로 인해 두 번 상처받는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여화정이 이혼을 통보한 이유를 알게 된 장영국의 모습도 그려져 향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봉련이 출연하는 '갯마을 차차차'는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