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2시간 특별 편성
4일 오후 5시 방송
'검은 태양' / 사진 = MBC 제공
'검은 태양' / 사진 = MBC 제공


'검은 태양'이 특별 편성을 확정했다.

2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6회가 소름 끼치는 반전을 보여줬다. 김지은(유제이 역)이 박하선(서수연 역)의 총격과 관련된 남궁민(한지혁 역)의 유리한 증거인 CCTV 영상을 삭제한 데 이어 박하선이 깨어났다는 거짓말로 그를 병원에 향하게 했고, 미리 잠복해 있던 국정원 요원들과 김종태(강필호 역)에게 남궁민이 체포되는 장면은 최고 시청률 13.2%(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검은 태양'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과 요청에 힘입어 4일 오후 5시 스페셜 방송 '검은 태양 : 데이라이트'를 선보인다. 1~6회 주요 장면으로 구성된 '검은 태양 : 데이라이트'는 몰아치는 전개와 헤어나올 수 없는 흡인력으로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몰입감을 선사하는 한편, 반환점을 돈 '검은 태양'의 전반부 흐름을 한눈에 전달하며 드라마 팬들의 추리에 더욱 불을 붙일 전망이다.

1회부터 6회까지의 전반부는 선양에서 작전 수행 도중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 한지혁(남궁민 분)이 일 년 만에 기억이 사라진 채로 돌아와 동료들을 죽음에 이르게 만든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는 고군분투를 담았다.

선양 사건으로 사망한 오경석(황희 분)의 연인이자 한지혁의 국정원 동기인 서수연(박하선 분)이 강력한 용의자로 떠올랐으나, 뜻밖의 총격으로 목숨이 위태해지며 전개가 새로운 국면을 맞기도. 이외에도 중국의 마약 밀매 조직 화양파의 개입, 상반된 이해관계로 대립하는 국정원 인물들, 갈수록 미궁 속으로 빠져드는 진범의 정체까지 숨 가쁜 전개 속 극의 모든 요소가 짜임새 있게 연결되며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돕는 다양한 장치를 제공했다.

'검은 태양 : 데이라이트'는 곳곳에 숨은 복선과 예상을 뛰어넘는 반전, 한국형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답게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드는 주요 장면들을 마치 한 편의 영화와 같은 호흡으로 그려내며 남다른 박진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검은 태양 : 데이라이트'는 4일 오후 5시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