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전도연./ 사진제공=JTBC
'인간실격' 전도연./ 사진제공=JTBC


JTBC '인간실격'의 전도연이 또 한 번 위기를 맞는다.

'인간실격' 측은 10회 방송을 앞둔 3일, 부정(전도연 분)의 낮과 밤 다른 하루를 포착했다. 잠시 걷혔던 어둠이 다시 부정에게 드리우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강재(류준열 분)는 부정의 비밀에 다가섰다. 부정이 죽은 정우(나현우 분)의 연인 희선(이가경 분)과 그의 아들 민수(장재하 분)와도 긴밀한 인연을 맺고 있던 것. 강재는 아이의 통장에 다달이 찍힌 부정의 이름을 발견하고 혼란스러웠다. 알면 알수록 복잡해지는 부정의 과거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부정의 극과 극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나(이세나 분)의 집이 아닌 곳에서 야외 파티 준비에 한창인 부정. 평소와 달리 얼굴 가득한 환한 미소가 눈길을 끈다. 하지만 분위기는 반전되며 부정의 위기를 암시한다. 한밤중 파출소에 소환된 부정은 경찰 조사까지 받고 있다. 낯선 두려움 속에 더욱 날을 세우는 부정의 눈빛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느 때와 다른 부정의 하루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늘(3일) 방송되는 10회에서 강재는 부정을 지키기 위한 선택을 한다. '인간실격' 제작진은 "부정과 강재의 관계에 잠재적 변수였던 종훈(류지훈 분)이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극적 변환점이 될 강재의 선택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 10회는 오늘(3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