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X김선호, 공진의 공식 '식혜' 커플로 인증
마을 사람들 축하 속 커플 탄생 알렸다
신민아의 돌변 액션, 뺨+정강이+코피 삼단 콤보 완성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신민아와 김선호가 공진의 공식 커플로 인정받았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갯마을 차차차’ 11회 방송에서는 본격적인 연애에 돌입한 혜진(신민아 분)과 두식(김선호 분)의 달달한 케미가 설렘을 전파했다. 여기에 공진 마을 사람들의 활약으로 혜진과 두식이 공진의 공진 커플로 인정받게 되는 과정은 웃음은 물론, 마치 가족 같은 이웃의 따스한 정을 느끼게 하며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9.9%, 최고 12.2%, 전국 기준 평균 9.3%, 최고 11.4%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수도권 기준 평균 6.1%, 최고 7.1%, 전국 기준 평균 5.5%, 최고 6.4%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혜진의 직진 고백에 뜨거운 키스로 화답했던 두식은 “나도 치과 좋아해. 그렇게 됐어, 돼버렸어”라고 다시 한번 마음을 전했고,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이 통한 설레는 그 순간을 만끽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곧바로 연애를 시작할 수 없었다. 성현(이상이 분)의 고백을 받았던 혜진은 홍반장과의 연애에도, 성현과의 추억에도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

혜진의 만나자는 연락에 성현은 서울에서 공진까지 논스톱으로 달려왔고, 두 사람은 춘재(조한철 분)의 라이브 카페에서 만남을 가졌다. 혜진은 대학시절 성현과의 추억을 어떻게 간직하고 있었는지, 그리고 그 시절에 좋아했었다는 것을 전하면서 “미안해요 선배, 나 좋아하는 사람 있어요”라고 고백을 거절했다. 이에 성현은 “넌 존재 자체로 빛이 났어. 단 한순간도 열심히 살지 않은 적이 없는 너를 있는 그대로 좋아했어. 그런 네가 내 첫사랑이라서 영광이야”라고 말했다. 그 말에 눈시울이 붉어진 혜진과 최선을 다해 따뜻한 미소를 짓는 성현의 모습을 멀리서 바라보던 감성 충만한 춘재 역시 눈물을 흘렸고, 이는 시청자들의 마음과 같아 더욱 애잔함을 배가시켰다.

그렇게 성현은 혜진과의 로맨스를 마무리하는 듯 보였지만 두식과의 브로맨스는 계속 이어졌다. 감리(김영옥 분) 집 평상을 함께 고치던 중 성현은 혜진과 두식의 관계를 눈치채고는 “나 혜진이 좋아해. 근데, 내가 생각보다 홍반장도 좋아하는 것 같아”라며 혜진이를 잘 챙겨 달라고 말했고, 이에 두식 역시 “나도 지피디 싫지는 않아”라고 돌려서 마음을 표현, 훈훈한 두 남자의 우정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이후 혜진과 두식은 본격 달달 모드로 연애에 돌입하기에 앞서 마을 사람들에게는 비밀로 하기로 했다. 마치 사내 비밀 연애를 시작한 것 같은 ‘식혜’ 커플의 로맨스는 그 시작부터 스펙터클 했고, 두식의 예측불허 수난 시대도 함께 막을 열었다. 세상 달달한 시간을 보내다가도 마을 사람들이 등장하는 순간 뺨을 때리는가 하면, 정강이를 치는 등 순식간에 돌변하는 혜진 덕분에 두식의 몸이 남아나질 않았던 것. 특히 식혜 커플의 알콩달콩 닭살 행각이 이어지던 중 마을 사람을 발견하고 두식을 향해 박치기를 날린 혜진과 이에 코피까지 흘리게 된 두식의 모습은 풋풋한 연애의 설렘이 느껴지는 동시에 반전 웃음까지 선사,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제 막 연애를 시작했지만 식혜 커플에게 닥친 시련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두식이 혜진에게 맞는 것을 모두 목격한 마을 사람들이 한동안 거리 두기를 하라며 두 사람을 억지로 떼어놓기 시작한 것. 그 달달한 순간을 제대로 누리지도 못하고 어쩔 수 없이 생이별을 하게 된 두 사람의 파란만장 연애 스토리는 짠하면서도 웃음보를 무한 자극했다. 결국 마을 사람들을 피해 공진 반상회 날 몰래 만나기로 한 두 사람. 두식은 일부러 몸이 안 좋은 것 같다는 거짓말까지 하고 혜진을 만나러 갔고, 서로 보자마자 부둥켜안고 애정을 표현하는 이들의 모습은 러블리 그 자체였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너 없이 34년을 살았는데 널 알고 난 뒤의 이 하루가 평생처럼 길더라. 윤혜진, 대체 나한테 무슨 짓을 한 거야?”라는 두식의 사랑이 샘솟는 닭살 멘트가 끝나자 주리(김민서 분)의 “우웩” 토 하는 소리와 함께 마을 사람들 전체가 모두 우르르 등장한 것. 당황한 두식이 변명을 하려던 찰나, 혜진은 “우리 사귀어요”라고 당당하게 밝혔다. 하지만 마을 사람들은 이미 알고 있었다는 반응이었다. 가는 곳곳마다 애정 행각을 하는 혜진과 두식의 관계를 이미 눈치를 채고 있었던 마을 사람들이 두 사람의 더욱 애타는 로맨스를 위해 도원결의로 똘똘 뭉친 작전의 결과였던 것. 그야말로 공진 프렌즈 팀플레이가 완벽한 성공한 순간이었다. 무엇보다 혜진과 두식의 사랑을 진심으로 축복 해주는 마을 사람들과 그 축하에 행복해하는 식혜 커플의 모습은 훈훈한 감동을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12회 방송은 오늘(3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