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이세희가 지현우의 사별 사실을 알았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 분)집의 입주 가정교사에 합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단단은 교수 장국희(왕빛나 분)에게 소개 받은 입주 가정교사 자리가 이영국의 아이들이라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이영국은 자신을 일부러 찾아온 것인 줄 알았다가 입주 가정교사라는 말에 안심했다.

그는 "아가씨가 장교수의 제자냐"라고 재차 확인했다. 박단단은 이영국의 마음에 차지 않았고, 아이를 구하려다가 다친 무릎의 상처마저 술주정으로 오해받았다. 이영국은 "낮술을 마신 거냐"고 눈살을 찌푸렸고 박단단은 "아무때나 술 마시는 사람 아니다. 지난 번 일은 정말 죄송했다"고 말했다.

집을 나서던 박단단은 사고로 다칠 뻔 했던 이세종(서우진 분)을 다시 만났다. 괜찮은 지 확인한 박단단은 다음 면접자 제시카 리(김나희 희)를 보고 의기소침해졌다. 화기애애한 면접 분위기에 이영국을 좋아하고 있던 집사 조사라(박하나 분)는 제시카 리를 경계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면접이 끝난 뒤 이영국은 조사라에게 아들 이세종을 구한 사람이 박단단이라는 말을 듣고 자신의 오해했다는 걸 깨달았다. 조사라는 "스펙과 커리어가 중요하지만, 아이들에게는 그런 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아이를 위해 자신의 위험도 감수하는 사람은 흔치 않다"고 박단단의 인성을 높이 샀다.

고민하던 이영국은 장국희에게 박단단에 대해 물었다. 장국희는 "책임감도 강하고 의리도 강하다. 대학 내내 성적도 우수했다"며 "성품이 괜찮다. 내가 보증한다"고 강조했다.

박단단을 집에 부른 이영국은 "장국희 교수의 추천도 있었고, 조사라도 그쪽을 추천했다. 아들을 구해줘서 고맙다"며 "이력서에 있는 학원 선생님 경력도 참고했다. 우리 아이들, 잘 부탁한다"고 인사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박단단을 추천한 조사라에겐 꿍꿍이가 있었다. 조사라는 이영국을 짝사랑하고 있었고 괜찮은 스펙의 예쁜 가정교사가 들어올 때마다 일부러 자르고 있었다. 조사라는 "박단단은 촌닭이다. 어리고 순진하니 어리바리하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박단단은 조사라에게 집안을 소개받으며 이영국이 2년 전 사별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세종은 박단단을 잘 따랐고 오래 같이 있어주기로 약속도 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이세종과 달리 딸 이제니는 공격적이었다. 외모 공격을 하고 무시했다. 하지만 이제니는 학교 내 일진에게 따돌림과 공격을 당하고 있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이후 박단단은 별채에 심부름을 갔다가 운전기사로 일하고 있는 남자가 자신의 아버지 박수철(이종원 분)이라는 것을 알고 경악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