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직된 표정 포착
회장과 면접자 '재회'
입주가정교사 입성기
'신사와 아가씨' / 사진 =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신사와 아가씨' / 사진 =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와 이세희가 운명처럼 마주한다.

2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 3회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이 회장과 면접자라는 새로운 관계로 재회하게 된다.

앞서 이영국은 자신을 변태로 오해한 박단단에 의해 상해를 입었고, 그녀를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 경찰서에서 나누는 두 사람의 대화는 웃음을 자아내기도. 특히 박단단이 그에게 선처를 구하며 "너무 잘 생기셨잖아요!"라고 외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후 두 사람은 화장품 가게에서 또다시 마주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았다.

이런 가운데, 2일 공개된 스틸 속에는 각기 다른 표정으로 마주 앉은 지현우(이영국 역)와 이세희(박단단 역)의 모습이 담겼다. 이영국은 의심스러운 눈초리로 박단단을 바라보고 있고, 그녀는 긴장감에 한껏 경직돼 있어 과연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 속 두 사람이 이전과 완전히 다른 기류를 뿜어내고 있어 이목을 끈다. 따스한 눈길과 함께 미소 띤 이영국과 멋쩍은 듯 웃어 보이는 박단단의 얼굴이 포착된 것. 이에 박단단의 파란만장한 입주가정교사 입성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이영국과 박단단의 흥미진진한 만남이 앞으로 서로의 인생에서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지켜봐 달라. 또한, 두 사람이 나누는 대화가 이번 방송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현우와 이세희의 인연 혹은 악연의 시작은 2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되는 '신사와 아가씨' 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