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 방송 캡처
사진=KBS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 방송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이 선우재덕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뺑소니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가 아버지 뺑소니 사건을 진상을 조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젬마에게 조사 의뢰를 받은 탐정사무소 박 실장은 권혁상(선우재덕 분)의 행적을 추적했다. 그는 이틀간 권혁상이 낡은 창고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었다. 김젬마와 박 실장은 창고 안으로 잠입했다. 그곳에는 먼지로 뒤덮인 승용차가 한 대 있었다. 박 실장은 "차도 같고 연식도 그렇고 맞다. 번호판은 떼버려서 없지만 22년 전 도난신고 된 그 차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충격적인 사실에 김젬마는 눈물을 흘렸다.

권수연(최영완 분)은 소태길(김광영 분)과의 데이트에서 과음을 한 후 만취한 채로 집에 들어왔다. 권수연은 민희경의 머리채를 잡고 "나쁜 년. 피도 눈물도 없는 년. 넌 사람 아니다. 네가 우리 엄마 죽였다. 시어머니 죽이고 불쌍한 우리 오빠 단물 쪽쪽 빼먹으니까 좋냐"며 소리쳤다. 다음날 민희경은 권수연에게 "할 소리 안 할 소리, 술 취해서 그랬다고 다 넘어가는 거 아니다"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민희경이 나가자 권수연은 "네가 우리 엄마 죽였다. 내가 모를 줄 아냐. 심증은 가지만 확증만 없을 뿐이다. 넌 악마다"며 울부짖었다.

권혁상은 김젬마가 떨어뜨린 탐정사무소 명함을 줍게 됐다. 김젬마는 "요즘 길에서 이런 거 많이 준다"고 둘러댔다.

박 실장은 김젬마에게 권혁상이 숨겨둔 차에서 검출된 혈흔이 아버지인 김정국(김규철 분)의 혈흔과 일치한다고 알렸다. 김젬마는 '역시 그놈이 죽인 것'이라며 분노했다.

김젬마는 권혁상, 권혜빈(정유민 분), 윤현석(신정윤 분)과 윤기석(박윤재 분)의 식당에서 간단한 회식자리를 갖게 됐다. 하지만 김젬마의 머릿속에는 온통 권혁상이 아버지를 죽인 범인이라는 생각뿐이었다. 권혁상을 납치해 협박하는 상상까지 했다. 권혁상을 노려보며 분노를 억누르던 김젬마는 실수인 척 일부러 맥주잔을 바닥에 떨어뜨려서 깨뜨렸다. 김젬마는 윤기석의 부축을 받아 먼저 집으로 돌아왔다. 김젬마는 그대로 방바닥에 주저앉아 가슴을 움켜잡으며 "아빠, 어떻게 하냐"며 절규했다.

늦은 밤 김젬마는 분이 풀리지 않아 민희경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젬마는 민희경에게 "그 사람 어디가 그렇게 좋았냐. 어디가 좋아서 나와 진호 버렸냐. 진호가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보고 싶다고 부탁했지 않냐. 얼굴 한 번만 보여달라고 부탁했지 않냐. 근데 왜. 그 사람이 얼마나 좋아서 우리 진호 마지막 부탁도 못 들어줬냐. 나까지 불태워 죽이려 했지 않나. 아빠가 죽던 날 김진아(김젬마 예전 이름)도 죽었다. 당신이 무릎 꿇고 싹싹 빌이도, 잘못을 뉘우치고 새삶이 된다고 해도 김진아는 못 살린다. 우리 진호도 두 번 다시 못 본다. 당신은 살인자다"며 소리쳤다. 김젬마가 전화를 끊은 후 민희경은 "살인자는 내가 아니다"며 비명을 질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