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가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오징어게임' 위하준./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위하준./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위하준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을 통해 이병헌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위하준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 게임'은 황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위하준은 실종된 형의 행방을 쫓다 서바이벌 현장에 잠입하게 되는 경찰 준호 역을 연기했다.

'오징어게임'의 큰 반전 중 하나는 바로 프런트맨. 가면을 벗은 프런트맨은 준호가 그토록 찾던 형이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배우 이병헌이 프런트맨 역으로 특별출연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에 위하준은 "이병헌 선배님이 프런트맨 역할이라는 걸 듣고, 너무 설렜다. 너무 좋아하는 선배님이라 만나기 전까지 들떴던 기억이 난다. 너무 영광이었다"고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촬영장에 직접 마주하니 역시나 대단했다. 눈빛과 대사 한 마디가 심장을 뛰게 했다. 분위기도 화기애애하게 주도해줬다. 같이 식사 하면서 인사도 드렸는데, 너무 잘 챙겨줘서 감동 받았다"덧붙였다.

준호는 결국 형인 프런트맨이 쏜 총에 맞고 절벽으로 떨어지는 최후를 맞이한다. 이에 준호가 살았는지 죽었는지에 관한 말도 많은 상황. 위하준은 "나는 준호가 제발 살았으면 좋겠다. 만약 출연하게 된다면 살아서 시즌2에도 참여하고 싶은 욕심과 갈망이 있다"고 밝혔다.

'오징어게임' 프리퀄로 준호 형제 이야기를 궁금해 하는 팬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상상해보지는 못했다. 시즌2가 나오고, 준호도 살아 돌아와서 형제 이야기가 풀어진다면 나로서는 너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위해 참고한 배역이나 작품이 있는지 묻자 위하준은 "특별히 참고한 건 없다"면서 "형제로 나와서가 아니라 예전부터 이병헌 선배님의 톤을 닮고 싶었다. 내면의 디테일한 연기와 눈빛, 톤을 좋아해서 선배님의 작품을 참고 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