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위하준./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위하준./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위하준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위하준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 게임'은 황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위하준은 실종된 형의 행방을 쫓다 서바이벌 현장에 잠입하게 되는 경찰 준호 역을 연기했다.

위하준은 오디션을 통해 준호 역으로 캐스팅 됐다. 그는 "훌륭한 작품에 훌륭한 제작진이라 하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 좋게 봐주고 캐스팅 해줘서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준호가 많은 분량을 소화하는 캐릭터는 아니지만 그만의 서사가 있었고, 그의 시점으로 집단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시청자들에게 소개하는 역할이라 매력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특별히 신경쓴 부분에 대해서는 "잠입을 하는 입장에서 형을 찾아야 했고, 그 안의 일들을 기록하고 보여줘야 했기 때문에 긴장을 계속 가지고 가려 노력했다. 내면적인 디테일과 호흡, 한 번씩 나오는 대사의 톤을 집중적으로 신경썼다"고 말했다.

'오징어게임'은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에 등극했을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인기 TV프로그램' 부문에서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는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사상 최초이자 아시아 드라마 사상 최초다.

이러한 전세계적인 흥행에 위하준은 "기쁘고, 영광 스럽고, 신기하다"며 "대본을 봤을 때, 작품이 완성된 걸 봤을 때 많은 시청자분들이 좋아해주지 않을까 했는데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줄지 몰랐다. 이 작품에 참여했다는 게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위하준은 "밖을 잘 돌아다니지는 않아서 실감은 못하는데, 인스타 팬들께서 많은 팔로우와 좋아요, 메시지로 관심 가져줘서 느끼고 있다. 팔로워가 많이 늘고 있어서 나도 하루하루 신기하다. 꿈인 가 싶기도 하다"고 감사를 표했다.

기억에 남는 반응은 무엇일까. 위하준은 "VIP 장면을 이렇게 좋아할줄 몰랐는데 그 장면에 대한 언급과 반응들이 좋아서 기억에 남는다. 멋있다, 섹시하다 봐주시는 분들도 있어서 민망하고 감사하다. 작품에 자연스럽게 묻어났다는 반응을 보면 다행이면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VIP 손을 잡는 연기 디테일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고 하자 위하준은 "제가 의도한 건 아니고 현장에서 감독님이 보시다가 디렉션을 주신 것"이라며 "쉽진 않았지만 손끝 하나하나 감독님의 디렉션에 맞춰서, 저의 진심을 담아서 연기했다"며 웃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