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시즌2가 제작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9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이정재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 게임'은 황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박해수는 어릴 적부터 수재였던 기훈의 동네 후배 조상우를 연기했다. 상우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대기업에 입사해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상은 고객의 돈까지 유용했던 투자에 실패해 거액의 빚더미에 앉아 게임에 참가하게 되는 인물이다.

박해수는 이정재와의 호흡에 대해 "이정재 선배님이 중심을 딱 잡아줬다. 먼저 편하게 다가와줘서 너무 좋았다. 남자배우들한테는 로망같은 배우라 같이 연기 하면서 영광스러웠다. 선배님 집에서 같이 와인도 먹고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후배들에게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해준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오징어게임'은 몽환적인 세트장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직접 본 느낌을 묻자 박해수는 "실제로 보면 무서울 정도로 아름답다. 색감이라는게 실제로 보면 다르지 않나. 파스텔 톤의 가지각색 색깔들이 사람을 홀리게 만드는 무언가가 있다. 너무 아름다운 곳에 가면 오히려 외로움을 느낄 때가 있고, 죽여도 죄가 되지 않읅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 실제로 거대한 흰 공간에 몇 시간 들어가 있으면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극중 상우는 마지막 게임에서 죽음을 맞는다. 이에 '오징어게임' 시즌2가 제작된다고 하더라도 출연하지 못하게 되는 것에 아쉬움은 없을까. 박해수는 "아쉽지만 상우는 죽지 않으면 안되는 인물이었다. 개인적인 바람이지만 감독님께서 프리퀄을 생각할지도 모르지 않나. 시즌2가 제작 된다면 기훈의 꿈 속에라도 나오고 싶다"며 웃었다.

"가면남들의 세계가 궁금해요. 전 시즌 우승자였던 사람이 어떻게 프론트맨(이병헌 분)까지 올라왔는지. 시즌2에서는 그런 내용이 나오면 어떨까 생각해 봤어요. 다른 캐릭터들의 전사들에 대한 이야기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