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속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았다.

29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이정재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 게임'은 황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박해수는 어릴 적부터 수재였던 기훈의 동네 후배 조상우를 연기했다. 상우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대기업에 입사해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상은 고객의 돈까지 유용했던 투자에 실패해 거액의 빚더미에 앉아 게임에 참가하게 되는 인물이다.

점점 괴물처럼 변해가는 상우를 연기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을 묻자 박해수는 "심리적인 변화를 많이 읽었다. 점점 변해가는 과정속에서 외향적으로 수염도 그렇고, 동적으로 나오는 행동들이 뭐가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또 경쟁 사회에 있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박탈감이 있더라. 그래서 내가 가지고 있는 박탈감에 대한 걸 끌어내려고 인터뷰도 하는 등 준비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상우가 초반에는 안경을 쓰는데, 다시 들어올 때는 안경을 쓰지 않는다. 그런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행동 역시 초반에는 군중 속에 숨어있으려고 했다면, 갈수록 돌출되는 행동들을 하는 걸 보여주려 했다"고 덧붙였다.

박해수는 조상우 캐릭터에 대해 "상우는 기훈(이정재 분)에 대한 질투심도 많고, 첫 번째가 되지 않으면 스스로가 견딜 수 없는 자격지심도 있다"고 설명했다.

"어렸을 때는 동네 친한 친구들끼리도 경쟁이 있어요. 누가 골목대장이면 누구는 밑에서 따라다니죠. 상우는 공부를 해가면서 엘리트가 될 수 있었겠지만, 기훈을 이기지 못한 게 있죠. 사람을 아우르는 이끄는 성격이요. 그것에 대한 질투심이 있었을 것 같아요. 상우에게 기훈은 친한데 만나고 싶지 않은 친구인 거죠."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박해수는 "달고나 뽑기 게임에서 모양을 선택할 때 기훈을 부른 뒤 '형, 아냐' 라고 하는 부분과 징검다리 건너기 게임 후 기훈에게 '나 때문에 산거라고' 쏘아 붙이는 부분이다. 인물이 변화해 가는 시작과 끝, 극과 극을 보여준 장면이라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기훈, 일남(오영수 분)의 마지막 장면도 뇌리에 와 닿았다. 12시 전까지 누군가가 노숙자를 도와주러 오는지 안오는지 게임하는 장면에서 많이 울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