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수가 득남 소식은 전한 가운데, "아이의 탄생을 축복 받게 됐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29일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이정재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박해수는 결혼 2년 만에 득남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넷플릭스에서 글로벌 랭킹 1위에 오르는 등 전세계에서 '오징어 게임' 열풍이 일어난 것은 물론 득남까지 겹경사가 일어난 소감을 묻자 박해수는 "이렇게까지 큰 호응과 관심 가져줄 거라 예상은 했다. 그만큼 작품에 대한 만족도가 있었다. 한국적인 놀이었지만 시나리오 안에 인간이 공감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다고 느꼈다. 재미도 있고, 게임이라는 극단적인 소재도 있어서 잘 될줄 알았다. 이렇게까지 엄청나게 잘 될 줄은 몰랐지만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득남 소식도 전하게 돼서 감사하다. 전세계에 아이의 탄생을 축복 받게 됐다. 아내에게도 기사가 나갈거라고, 많은 축복이 있을거라 이야기 해놓고 나왔다"고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은 황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박해수는 어릴 적부터 수재였던 기훈의 동네 후배 상우를 연기했다. 상우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대기업에 입사해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상은 고객의 돈까지 유용했던 투자에 실패해 거액의 빚더미에 앉아 게임에 참가하게 되는 인물이다.

'오징어 게임'에 가장 끌렸던 이유를 묻자 박해수는 "감독님의 시나리오와 소재가 가지고 있는 힘, 캐릭터들이 변해가는 과정속에서의 심리 변화가 흥미로웠다. 꼭 참여해보고 싶었던 작품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캐스팅 이유에 대해서는 "선과 악에 관해 이야기했던 것 같다. 어떤 이유 때문에 섭외했다기 보단, 촬영이 다 끝나고 편집 마무리 됐을 때 상우는 해수가 아니었으면 안되는 캐릭터였다고 해줘서 감사했다. 내가 가지고 있는, 나도 모르는 얼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