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배우 이정재./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배우 이정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정재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9일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이정재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오징어 게임'은 황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이야기로, 게임을 소재로 한 이야기에 매료됐던 그가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결부시킨 작품.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정재는 구조조정으로 실직한 후, 사채와 도박을 전전하다 이혼 하고 무기력한 삶을 이어가던 중 게임에 참가하게 되는 기훈 역을 맡아 '잘생김'을 내려놓은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이정재는 "나이가 먹다보니 악역이랑 센 역할 밖에 안 들어오더라. 근래에 했던 작품 대부분이 극중에서 긴장감을 크게 불러일으켜야만 하는 캐릭터라 새로운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런 찰나에 황동혁 감독님이 기훈 캐릭터를 제안했다. 일상에서 흔히 볼수 있는 남자 역할을 오랜만에 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콘셉트가 좋았고, 성인들이 하는 서바이벌 게임인데 어렸을 때 했던 게임으로 한다는 것 자체가 공포감이 느껴졌다. 서바이벌 게임 장르긴 하지만, 게임 안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의 애환과 고충들을 꼼꼼하게 설명해 놓으셨고, 그런 것들이 과장되지 않게 하나씩 쌓아져 나가는 게 효과적으로 드러난다는 점이 다른 작품과의 차별성으로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기훈을 연기하면서 어떤 기분과 각오로 역할에 임했는지 묻자 이정재는 "강한 캐릭터는 초반에 설정을 잡아서 밀고가면 수월하게 연기할 수 있는데, 생활 연기라 자연스럽게 보이기 위해 조금 더 신경을 썼다. 또 게임 안에서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의 교감이나 감정들을 표현해야 하는 것들도 있어서 일상과 극한을 섞어가며 연기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작품 속 자신의 모습을 보고 한참을 웃었다는 이정재. 그는 "많은 것을 벗어던진 느낌을 받았다. 평상시 잘 쓰지 않는 표정과 하지 않는 동작들도 나오더라. 예전에는 그런 연기를 했었던 것 같은데, 근래에는 없었던 표현들이라 보면서 웃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는 망가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캐릭터를 표현하는 헤어와 의상, 표현일 뿐이다. 일상 생활에서 볼 수 있는 생활 연기를 한다고 생각했다"며 "비주얼은 확실히 오징어가 됐다. 보신 분들이 진짜 모자가 안 어울린다고 왜 하필 저런 모자를 썼냐고 하더라. 나는 주는대로 입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에 등극했을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인기 TV프로그램' 부문에서 6일째 전 세계 1위를 기록 중이다. 이는 지난 17일 공개된 지 일주일 만에 쾌거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사상 최초이자 아시아 드라마 사상 최초다.

이러한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이정재는 "동료 배우부터 지인들까지 연락이 많이 온다. 너무 감사하다"며 "같이 출연했던 배우들이 예전 촬영장에서 찍었던 거 올리기도 하고, 같이 찍은거 올려도 되냐고 물어보더라. 마음껏 올리라고 했다"며 웃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