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이 박윤재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민희경(최명길 분)이 김젬마(소이현 분)로 인해 투자를 받지 못하게 됐다.

최숙자는 김젬마에게 권혜빈(정유민 분)의 신제품 구두 디자인 도안을 보여주며 투자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권혜빈의 디자인이라는 걸 알아챈 김젬마는 "5~6년 전이면 높은 점수를 받았겠지만 현재로선 기능성 면에서 후한 점수를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최숙자는 김젬마에게 "요즘 기석이(박윤재 분)와는 어떻게 됐냐"며 "우리 기석이 두 번 다시 상처받는 꼴 보고 싶지 않다. 기석이 놓아달라"면서 헤어지길 부탁했다. 집으로 돌아온 김젬마는 윤기석의 전화도 받지 않은 채 생각에 빠졌다. 그러면서 친구 정유경(하은진 분)에게 "오빠와는 힘들 것 같다. 할머니 때문만은 아니다. 사실 나도 자신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전화를 받지 않는 김젬마가 걱정된 윤기석은 집으로 찾아왔다. 김젬마는 "오빠와 이제 안 보려고 한다"며 "나도 오빠와 헤어지기 싫다. 하루에 몇 번씩 마음이 갈팡질팡한다. 하지만 결론은 우린 절대 행복해질 수 없다는 것"이라고 이별을 고했다. 윤기석이 매달리자 김젬마는 복수를 계속하는 이상 행복할 순 없다고 했다. 윤기석이 "복수보다 더 크고 중요한 건 사랑"이라고 하자 김젬마는 "그 아무것도 아닌 것에 난 목숨을 걸었다. 영혼을 걸었다. 오빠가 포기해라"고 말했다. 집으로 돌아온 윤기석은 온몸에 열이 끓었다. 윤현석(신정윤 분)은 김젬마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형 다 죽게 생겼다. 알아서 해라"고 전했다.

김젬마는 윤기석의 병문안을 왔다. 잠든 윤기석을 바라보며 김젬마는 "나도 다 포기하고 싶다. 나도 다 잊고 오빠와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고 싶다. 하지만 평생 죽을 때까지 아물지 않는 내 상처는 어떡하냐. 오빠를 누구보다 사랑하는데 미안하다"며 볼을 쓰다듬었다. 잠이 깬 윤기석은 김젬마는 안았다. 김젬마가 다녀간 다음날 윤기석은 바로 컨디션을 회복했다.

권혜빈은 김젬마가 자신의 디자인을 평가하고 투자에 한 의견을 최숙자에게 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민희경은 김젬마는 사무실로 불렀다. 김젬마는 "실망하지 마라. 어차피 쓰레기 같은 디자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뺨을 때리려는 민희경의 손을 막은 채 "쓰레기를 쓰레기라고 부르는게 뭐가 어떠냐. 투자? 겨우 이걸로? 이미 한물간 그 머리로 대충 연필로 죽죽 그어서 로라 이름 붙여서 팔면 된다고 생각했냐"고 언성을 높였다. 민희경이 "도면 놓고 나가라"고 하자 김젬마는 "여기에 내 디자인 도면도 있더라. 이번에도 권혜빈 디자인이라고 사기치고 내려고 했냐. 아니면 민희경 대표님 걸로?"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디자인 도안 서류를 쓰레기통에 넣는, 과거 민희경이 자신에게 했던 행동을 그대로 했다. 민희경이 "안 줍냐"며 분노하자 김젬마는 쓰레기통에서 디자인 서류를 꺼내 갈기갈기 찢어 민희경에게 던져버렸다. 김젬마는 "내가 말했지. 한 만큼 갚아준다고!"라고 소리쳤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