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만 봐도 '훈훈'
은근한 짠내 유발
색다른 연기 변신
'신사와 아가씨' / 사진 = KBS 제공
'신사와 아가씨' / 사진 = KBS 제공


'신사와 아가씨' 속 배우 지현우의 더 깊어진 눈빛에 설레고, 심장이 쿵 내려앉게 만드는 목소리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가 예측 불가한 전개와 명배우들의 호연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26일 방송된 2회는 시청률 2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일요일에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1위에 등극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그중에서도 에프티 그룹의 회장이자 세 아이의 아빠 이영국 역을 맡은 지현우의 흡입력 있는 연기와 마성의 눈빛은 극의 몰입도를 증폭시켰다. 그는 묵직한 목소리부터 행동 하나까지 꼰대 신사 이영국 캐릭터와 완벽히 동화돼 시청자들의 호평을 불러왔다.

1회에서 지현우는 진중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회장 이영국의 모습을 보이다가도, 아내 영애(임혜영 분)의 빈자리에 슬픔을 느끼는 캐릭터의 내면에 녹아들어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적셨다. 그는 내내 무뚝뚝한 표정을 일관했지만, 아이들과 말다툼을 벌인 후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가 하면 이내 아내를 떠올리며 눈물을 글썽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양복을 입고 산을 오르는 이영국의 모습은 궁금증을 불러왔다. 더욱이 위험에 빠진 박단단을 도와주려고 하는 그의 행동이 그녀에게는 이상한 사람처럼 보이며, 두 사람의 산속 추격전이 벌어져 흥미를 더했다. 여기에 박단단의 텀블러로 머리를 가격 당한 이영국의 모습은 은근히 짠내나는 신사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유발하기도. 이렇듯 지현우는 절제된 연기와 이전과는 다른 캐릭터로 신선함을 안겼다.

2회에서 지현우는 차가운 외면 뒤에 숨은 이영국의 따뜻한 인간미를 그려내며 입체적인 면면을 표현해나갔다. 이영국은 위험한 상황 속 자신의 도움을 오해한 박단단의 행동에 화가 치밀었지만, 그녀가 자신을 때려놓고 경찰에게 자수했다는 이야기에 표정을 바꾸며 고소를 취하했다.

이윽고 지현우는 고리타분한 성격을 지닌 이영국의 변화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영국은 말 그래도 꼰대 같은 모습으로 사사건건 아이들에게 간섭을 일삼은 것. 이후 딸 이재니(최명빈 분)와 가까워지기 위해 화장품 가게에 들른 이영국의 어색한 행동과 어쩔 줄 모르는 얼굴은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했다.

방송 말미까지 지현우는 눈을 뗄 수 없는 입체적인 매력으로 모두를 빠져들게 했다. 이영국은 자신의 집에 입주가정교사 면접을 보러 온 사람이 박단단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이전까지 한가롭게 차를 마시며 훈훈함을 폭발시키던 그가 놀라 사래까지 드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과연 복잡하게 얽힌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될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만 간다.

이렇듯 지현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는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단 2회 만에 ‘국민 연하남’에서 국민 연상남으로 등극했다. 대체 불가한 매력의 소유자 지현우가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도 기대가 높아진다.

이영국 캐릭터 그 자체로 찰떡같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지현우의 열연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되는 '신사와 아가씨'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