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 재벌 회장으로 재회…한집 살이 예고 [종합]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 재벌 회장으로 재회…한집 살이 예고 [종합]
이세희와 지현우의 만남이 우연인 듯 인연인 듯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과 이영국(지현우 분)의 한집살이가 예고됐다.

이날 박단단은 자신의 뒤를 따라오는 이영국을 변태로 오해하고 소주가 든 텀블러로 머리를 가격했다. 이영국이 피를 흘리며 쓰러지자 놀란 박단단은 경찰에 신고하며 "내가 사람 죽인거야?"라며 깜짝 놀랐다.

박단단은 "변태처럼 저를 덮치려고 쫓아오길래 텀블러로 딱 한 번 쳤다"고 설명했다. 이 말을 들은 이영국은 "이 아가씨가 출입금지 표시를 못 보고 가길래 사고 날까봐 도와주려고 했는데 갑자기 뭔가로 저를 내리쳤다"고 어이없어 했다.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 재벌 회장으로 재회…한집 살이 예고 [종합]
그제야 자신의 실수를 깨달은 박단단은 이영국에서 사과했지만 이영국은 단호하게 변호사를 불렀다. 이영국은 "선처는 없다"고 선을 그었고 박단단은 "너무 잘생기셨다. 미스터리 스릴러 보면 다 잘생기지 않았나. 너무 잘생기셔서 나도 모르게 무서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착각이 되서 그랬다. 정말 죄송하다. 제발 한 번만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애원하는 박단단을 본 이영국은 결국 합의를 해줬다.

박단단과 이영국의 인연은 계속 이어졌다. 딸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화장품 가게에 들린 이영국은 박단단과 마주쳤다. 화장품 가게는 박단단이 아르바이트 하는 가게였고 이영국을 본 박단단은 치치료비를 건넸다.

치료비를 주지못해 안절부절했던 박단단은 치료비를 계산한 뒤 한결 마음이 편해진 상태가 됐다. 그러나 이영국은 치료비를 다시 박단단에게 돌려줬다.

이후 박단단은 취업 자리를 구하기 위해 학교로 향했다. 교수 장국희(왕빛나 분)은 이영국의 집 입주 가정교사 자리를 제안했다.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 재벌 회장으로 재회…한집 살이 예고 [종합]
박단단은 면접을 보게 됐고 이영국의 집으로 가던 중 우연히 이영국의 막내아들 세종(서우진 분)을 위험에서 구했다.

다친 무릎을 절룩이며 이영국의 집에 도착한 박단단은 이영국을 보고 깜짝 놀란 얼굴로 "아저씨!"라고 외쳤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