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단체 포스터/ 사진=KBS2 제공
'연모' 단체 포스터/ 사진=KBS2 제공


KBS2 새 월화드라마 ‘연모’가 박은빈, 로운,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의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을 앞둔 ‘연모’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찬란하고도 아련한 연모의 감정을 연주할 청춘 6인방, 박은빈, 로운,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이 한 이미지의 프레임 안에 모였다.

먼저 군주로서의 위의를 갖추며 한 가운데서 근엄하게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왕세자 ‘이휘’(박은빈 분). 숨 막히는 권력 암투 속에서 들켜서는 안 될 비밀을 간직하는 그의 눈빛이 궐 내 감도는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은연중에 전하고 있다. 그런 휘의 곁을 가장 가까운 위치에서 지키고 있는 시강원 서연관 ‘정지운’(로운 분)은 그 치명적인 비밀과 운명을 함께 떠안고 나아간다. 그리고 온화한 미소로 자리한 왕실의 종친 ‘이현’(남윤수 분)은 사실 누군가를 향한 연모의 마음을 가두고 있다. 이 비밀스러운 로맨스 서사에 애틋함을 더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다음으로, 휘를 보필하는 호위무사로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김가온’(최병찬 분)은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만큼이나 미스터리한 인물. 그 비밀스러운 행보는 호기심을 자극하며 긴장감을 만들어낼 것으로 보인다. 지운의 옆 자리를 차지한 이조판서 외동딸 ‘신소은’(배윤경 분)은 뭐든 확실하게 시작과 끝을 맺을 정도로 빈틈이 없다. 또한 원하는 것을 반드시 얻을 줄 아는 당찬 성격으로 궁중 로맨스에 쫄깃한 서사를 추가한다. 마지막으로 단아하고 티 없이 맑은 미소로 주위를 밝히고 있는 병조판서 막내딸 ‘노하경’(정채연 분)은 함께한 인물들과 다양한 관계를 형성하며 전개에 활력을 더한다.

“함부로 품어선 안될 그 마음”을 안고 출발하는 이들이 보여줄, 사랑, 갈등, 우정 등 다채로운 서사가 궁금해지는 가운데, 제작진은 “청량한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는 배우 6인이 각양각색의 사연으로 아름답고도 애절한 순간을 그린다. 오는 10월 11일, 시청자 여러분의 마음에 아리따운 연모의 바람을 불어넣을 드라마로 안방극장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연모’는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 등 로맨스 연출 장인 송현욱 감독이 연출을,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담보한다. 오는 10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