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최명길이 박윤재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조작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민희경(최명길 분)이 윤기석(박윤재 분)와 이재(박도빈 분)의 친자 확인 검사 결과를 조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는 고은초(한채경 분)을 엄마가 아닌 이모라고 무심코 불렀다. 이를 들은 최숙자(반효정 분)은 "방금 뭐라고 했냐. 엄마가 아니고 이모?"라며 당혹스러워했다. 고은초는 "얘가 잘 못 말한 거"라고 둘러댔지만 최숙자는 "이게 어디서 또 사기를 치냐"고 소리쳤다. 고은초가 황급히 자리를 피하자 최숙자는 넋이 나간 얼굴로 "못 믿는다. 저걸 어떻게 믿냐. 엄마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친자 확인 검사 결과에서 윤기석과 이재는 친자 관계로 나와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윤기석은 "내 아들 아니다"며 괴로워했다. 그러나 이는 민희경이 유전자 검사 기관을 매수해 검사 결과를 조작한 것이었다.

이는 고은초마저 당혹스럽게 했다. 고은초는 민희경에게 전화를 걸어 "처음과 말이 다르다. 내가 이재 엄마로 계속 지내야 하냐. 말도 안 된다"고 화를 냈다. 민희경은 "그래봤자 너만 손해다. 돈 안 받고 싶냐. 입 다물어라. 너한테 간 돈이 얼만댜"라고 따졌다. 다음날 고은초는 민희경을 찾아가 "이대로 없어져주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에 민희경은 꼬리를 내리며 "안 된다. 더 줄 수도 있다"며 붙잡았다.

김젬마(소이현 분)은 이재를 자신이 키우겠다며 윤기석과 예정대로 결혼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윤기석은 "너한테 이런 꼴 보여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젬마는 "난 이미 마음 결정했다. 결혼하자"고 했다. 김젬마는 고은초에게도 "참 어리석다. 아이 때문에 사랑도 없이 남편 껍데기만 안고 살고 싶냐. 기석 오빠는 날 사랑한다. 우리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결혼할 거니까 당장 꺼져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최숙자가 윤기석와 고은초의 재결합을 원했다. 최숙자는 "너희들이 서로 좋다고 해서 허락했는데 쉽지 않다. 자식까지 낳은 애를 내칠 수도 없고 미안하지만 네가 포기해라. 자식은 천륜이다"며 김젬마를 달랬다. 또한 "기석이 설득해서 애엄마와 합치게 하는 게 내가 할 일인 것 같다. 힘들겠지만 네가 양보해주면 안되겠냐"고 타일렀다. 김젬마는 최숙자를 손을 붙잡은 채 오열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