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 추석 인사
레거시 티저 공개
신박한 공조 케미 폭발
'어사와 조이' 티저/ 사진=tvN 제공
'어사와 조이' 티저/ 사진=tvN 제공


tvN 15주년 특별기획 ‘어사와 조이’ 옥택연, 김혜윤이 애정 가득한 한가위 인사를 전했다.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20일 조선팔도를 발칵 뒤집을 어사 콤비 옥택연과 김혜윤의 추석 인사가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명랑 코믹 수사쇼를 기대케 하는 레거시 티저 영상도 공개해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부인(이혼녀)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쇼다. 매너리즘 ‘만렙’의 종6품 공무원 라이언(옥택연 분)과 꽉 막힌 관습을 깨부수는 ‘불도저’ 본능 김조이(김혜윤 분)의 환장할 콤비 플레이가 시원한 탄산수 활약을 선사한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유종선 감독과 영화 ‘걸캅스’, 드라마 ‘훈남정음’, ‘탐나는 도다’를 집필한 이재윤 작가의 만남은 차원이 다른 코믹 사극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무엇보다 코믹 사극에 도전하는 옥택연, 김혜윤의 시너지를 향한 기대와 관심도 뜨겁다. 그런 가운데 고운 한복 자태로 추석 인사를 전하는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스트리가 설렘을 자아낸다. 먼저 드라마 타이틀 ‘어사와 조이’에 맞춰 “어서오게, 사흘연휴, 와우로다, 조은추석, 이루소서”라는 센스 넘치는 5행시가 눈길을 끈다. 이어 “모두 행복한 한가위 보내세요”라고 추석 인사를 전하는 두 사람의 환한 미소가 훈훈함을 더한다.

이와 함께 베일을 벗은 레거시 티저 영상은 11월 출두를 앞둔 어사 콤비의 활약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인의 눈과 귀가 되어 전국의 탐관오리들을 척결하도록 하여라”라는 왕명에 이어 “암행어사 출두야” 함성이 터져 나온다. 횃불을 들고 쏟아지는 역졸들 사이로 위풍당당하게 마패를 들어 보이는 어사 이언과 그 옆에 선 당찬 눈빛의 조이가 흥미롭다. 특히,결연한 표정과 대비를 이루는 ‘대환장 수사쑈’ 문구에 더해진 이언의 “내가 사실 어사야”라는 속삭임은 허세 충만한 ‘별종’ 어사의 신박한 활약을 예고한다.

옥택연은 ‘어쩌다 보니’ 암행어사가 된 ‘이언’을 통해 다채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다. 씩씩하고 당찬 ‘조이’는 김혜윤 특유의 발랄한 에너지와 만나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로 탄생한다. 이제껏 본적 없는 ‘별종’ 어사와 불도저 ‘기별부인(이혼녀)’의 신박한 공조, 명랑하고도 발칙한 반란이 어떻게 조선을 발칵 뒤집어 놓을지 기다려진다. 부패한 탐관오리들에 맞선 시원하고 통쾌한 ‘환장의 수사쑈’를 예고한 옥택연과 김혜윤. 화끈한 코믹 수사는 물론 설레는 로맨스까지 선보일 두 사람의 시너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어사와 조이’는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