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순정 매력
전역 후 안방극장 복귀
여심 공략 다크호스
'원 더 우먼' 이원근 / 사진 = 유본컴퍼니 제공
'원 더 우먼' 이원근 / 사진 = 유본컴퍼니 제공


'원 더 우먼' 이원근이 훈훈한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이원근은 17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 연출 최영훈)에서 검사 안유준 역을 맡아 군 전역 후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외모와 두뇌, 심성을 고루 갖춘 엘리트 캐릭터 안유준을 찰떡같이 소화하면서도 사법연수원 동기 조연주(이하늬 분)를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들로 귀엽고 든든한 연하남의 매력을 여실히 보여주며 극에 또 다른 재미와 활기를 더했다.

특히, 이원근은 큰 키에 훈훈한 외모, 탄탄한 연기력과 촉촉한 감성을 무기로 영화 '여교사', 드라마 '추리의 여왕', '저글러스' 등 작품마다 다채로운 연상연하 케미스트리를 터트리며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모두 사로잡아왔다. 이번 '원 더 우먼'의 '안유준' 역을 통해 더욱 성숙해진 비주얼과 무르익은 연기를 입증하며 단 첫 회만으로 안방극장의 '연하남 계보'를 경신할 것을 암시했다.

이번 주 방송된 '원 더 우먼' 1, 2회에서 유준은 일명 '이봉식 게이트'를 추적하는 연주를 도우며 적재적소 말 잘 듣는 예쁜 동생으로서의 활약을 선보였다.

이봉식(김재영 분)이 VIP 미술 경매 행사에 나타난다는 첩보는 물론, 연주의 의상 센스를 대신해 잠복 스타일링까지 제안했다.

또, 자신이 수사하던 조폭에게서 봉식과 관련된 수상한 낌새를 느끼는 촉을 드러내기도. 유준은 연주의 일거수일투족을 속속들이 알면서도 연주가 불의의 사고로 재벌가 며느리의 삶을 살고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한 채 오로지 연주만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연주를 향한 친한 동생 그 이상의 감정을 지닌 유준에게 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원 더 우먼'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