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오케이 광자매' 종영 인터뷰
"10개월의 긴 여행 끝나 아쉬워"
"다른 배우 연기보며 자극 됐다"
'오케이광자매' 스틸컷/ 사진=매니지먼트 구 제공
'오케이광자매' 스틸컷/ 사진=매니지먼트 구 제공


배우 고원희가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호흡을 맞춘 동료 배우들에 대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18일 종영한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에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고원희는 극 중 이철수(윤주상 분)의 셋째 딸 이광태 역을 맡았다. 막내라고 예쁨 받기보다는 존재감 없이 자란 한이 있어 유행하는 건 몽땅 장착하고야 마는 인물이었다. 이에 첫째 딸 이광남(홍은희 분), 이광식(전혜빈 분)과 끊임 없이 부딪히기도 했다.

작품을 마친 고원희는 "길게만 느껴졌던 10개월의 긴 여행이 끝났다. 오랜 시간 한 작품을 하게 되면 내 살을 떼어내는 것 같은 큰 아쉬움이 남는 것 같다. 더 이상 외워야 할 대본과 촬영이 없다니 아쉬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어 "긴 작품을 오랜 호흡으로 연기하면서 여러가지로 많이 배웠다. 매주 대본 리딩의 시간을 가졌는데 그때마다 배운 게 참 많았다. 아무래도 훌륭한 선생님, 선배님과 매주 같이 대본에 대해 고민하고 연기하다 보니 꼭 학교 다닐 때처럼 학구열이 불타올랐던 것 같다"며 "다른 배우의 연기를 보며 자극이 되며 경쟁하기도 하고, 여러모로 좋은 귀감이 됐던 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또 "배우들과 협동의 중요성은 물론, 지치지 않고 완주를 해야 했기 때문에 어떻게 해야 효율적으로 체력을 분배해서 임할 수 있을까 등등 너무 많은 걸 배웠다"고 설명했다.

고원희는 극 중 자매로 호흡을 맞춘 배우 홍은희, 전혜빈 배우에 대해 "정말 심적으로 많이 의지를 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는 "호흡은 두말할 것 없이 너무 좋았다. 되려 제가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정말 친동생 마냥 잘 챙겨주셔서 감사할 따름이었다"며 "촬영장에서 함께 했던 모든 순간이 추억으로 남았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