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이' 첫 티저
180도 달라진 이영애
산소 같은 여자 없다
'구경이' 첫 티저/ 사진=JTBC 제공
'구경이' 첫 티저/ 사진=JTBC 제공


JTBC 새 주말드라마 ‘구경이’ 첫 번째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첫 방송되는 ‘구경이’는 게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이다. 배우 이영애의 4년 만 드라마 복귀 소식만으로도 이목을 집중시키며 뜨거운 기대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17일 공개된 ‘구경이’의 15초 짧은 티저 영상에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이영애의 파격 변신이 담겨 있다. 우리가 아는 ‘산소 같은 여자’ 이영애의 모습은 전혀 상상할 수 없는, 180도 다른 ‘구경이’ 이영애가 활약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영상은 어두컴컴하고 지저분한 방 안에서 전투적으로 게임을 하는 여자의 뒷모습으로 시작된다. 여자는 화면 속으로 빨려 들어갈 듯한 기세로 광클릭을 하며 “다 죽여. 다 죽여”라고 말한다. 이어 여자의 얼굴이 드러나며 깜짝 반전을 선사한다. 구부정한 어깨, 헝클어진 머리의 ‘구경이’ 이영애다.

그는 쓰레기 더미에서 불쑥 튀어나오고, 거리에서 이불을 뒤집어쓴 채 얼굴만 빼꼼 내민 독특한 비주얼로 변신을 예고한다. 이와 함께 “미친 사람 아닙니다”라는 문구는 영상 속 결코 평범해 보이지 않은 이영애의 모습과 비교되며, 과연 ‘구경이’는 어떤 인물일지 호기심을 무한 증폭시킨다.

그렇게 정체불명 ‘구경이’에 대한 의심이 한껏 커질 때 “의심스러운데?”라고 말하는 이영애의 목소리와 함께 ‘세상에 없던 탐정, 구경이’ 타이틀이 마지막을 강렬하게 장식한다.

이영애가 맡은 역할 ‘구경이’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치솟게 한 티저 영상은 그의 파격 변신과 열연을 예고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첫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캐릭터 구경이는 과연 어떤 인물일지, 또 어떤 이야기를 펼쳐갈지 다음 티저 영상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구경이’는 10월 첫 방송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