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신현빈./사진제공=유본컴퍼니
'슬의생2' 신현빈./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신현빈이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를 마치고 애정 어린 소회를 전했다.

지난 16일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에서 신현빈은 그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장겨울이라는 독보적 캐릭터를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다시 한번 단단히 각인시켰다.

레지던트에서 펠로우가 되어 더욱 현실적이고 진정성 있는 의사 장겨울의 이야기는 물론 달달한 로맨스와 숨겨져있던 가슴 아픈 가정사까지, 두 시즌에 걸쳐 차근차근 완성해온 ‘장겨울 플레이리스트’는 신현빈의 폭넓은 감정선과 탁월한 캐릭터 몰입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 최종회에서 장겨울은 안정원(유연석 분)에게 “엄마와 함께 식사하자”고 수줍게 말을 건네며 소소한 미래를 기약했다.

여느 때와 다름없는 일상적인 데이트 장면이었지만, 밀도 있는 대사처리와 눈빛 표현 등 인물의 내면을 빚는 신현빈의 섬세한 터치가 빛을 발한 엔딩이었다. 장겨울이 환자와 진심을 다해 교감하며 그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의사로 성장한 것처럼, 자신의 상처 또한 사랑하는 이와 함께 공유하며 극복할 줄 아는 장겨울로 비로소 성장을 이룬 모습은 안방극장을 따뜻한 설렘과 감동으로 물들였다.

이에 신현빈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전하는 이야기, 그리고 장겨울이라는 인물과 함께 나 자신도 성장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더했다.

배우로서도, 개인으로서도 의미 있는 성장과 발전의 시간을 함께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신현빈은 “오랜 시간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만들어나간 모든 분과 드라마를 아끼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모두의 하루하루가 슬기롭기를 바란다”는 신현빈의 친필 메시지는 시청자에 진한 여운을 안겼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로 연기 호평과 화제성 모두를 잡는 성과를 거두며 앞으로를 더욱 기대할 수밖에 없는 대세 배우의 입지를 굳힌 신현빈은 오는 10월 1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한 여자와의 만남으로 찬란했던 청춘의 빛을 잃어버린 구해원 역을 맡아 강렬하고 날카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또한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괴이’ 등 장르와 영역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담금질하는 배우 신현빈의 행보에 응원의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