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이 박윤재의 전처를 만나게 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민희경(최명길 분)과 고은초(한채경 분)가 본격적으로 계획을 실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희경은 사무실로 윤기석(박윤재 분)의 전처 고은초를 불렀다. 민희경은 "건방 떨지 마라. 너 같은 부류 애들 내가 더 잘 안다"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 고은초는 "나는 받은 만큼 해준다"며 돈을 요구했다. 민희경은 고은초에게 선수금을 지급했고 계획이 잘 성사되면 성과금도 주겠다고 약속했다. 고은초에게 문자를 통해 실시간 상황을 보고하며 "윤기석을 유혹해라"고 지시했다.

최숙자(반효정 분)은 잃어버린 아들을 계속해서 찾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만난 사람도 아들이 아니었다. 김젬마(소이현 분)는 최숙자를 위로했고, 그러면서 최숙자의 아들도 자신의 아버지처럼 손목에 화상 흉터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고은초는 아이를 데리고 최숙자의 집에 찾아갔다. 고은초는 아이가 윤기석의 아들이라 주장했다. 최숙자는 "예전에도 그렇게 속을 썩이더니 이제는 아이까지 데리고 나타나서 사기를 치냐"고 호통쳤다. 고은초는 "저 예전의 은초 아니다. 이제는 달라졌다. 아이가 크니까 아빠를 만나야 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최숙자도 윤기석도 윤현석(신정윤 분)도, 고은초의 말을 쉽게 믿지 않았고 아이의 유전자 검사를 하기로 했다.

윤기석은 고은초에게 "순진한 대학교 1학년 학생인 척 날 유혹해서 돈도 뻇고 직업까지 빼았았다. 내 인생을 망가뜨렸는데 날 보고 믿으라고 할 수 있냐"며 화냈다. 고은초는 "그땐 그랬지만 지금은 아니다"며 "오빠와 합치고 싶다. 아들도 있는데 못할 거 없지 않나. 나 이제 애 엄마다. 엄마 노릇, 와이프 노릇, 손주 며느리 노릇 전부 다 잘할 자신 있다"고 맞섰다. 윤기석은 "당장 꺼져라"며 "끔찍하게 혐오스러운 천박한 고은초"라면서 분노했다. 고은초는 "이제 여자 생겼다고 난 눈에도 안 들어오나 보다. 그래도 이따 밤에 생각나면 조용히 들러라. 난 준비돼 있다"며 비아냥댔다.

민희경은 로라 회의 중에 고은초의 전화를 받았다. 고은초는 김젬마의 번호를 달라고 요청했다. 고은초는 김젬마에게 인터뷰라며 속이고 윤기석의 식당에서 만날 약속을 잡았다. 김젬마는 인터뷰인 줄만 알고 윤기석의 식당으로 향했다. 김젬마는 고은초와 아이를 보곤 멈칫했다.

예고편에서는 고은초와 윤기석이 껴안고 있는 모습을 보고 당황하는 김젬마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