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최명길이 박윤재의 전처를 찾아내 박윤재와 김젬마의 결혼 추진을 방해하러 나섰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권혜빈(정유민 분)은 김젬마(소이현 분)와 윤기석(박윤재 분)의 결혼 소식에 당혹스러워 했다.

최숙자(반효정 분)는 김젬마와 결혼하겠다는 윤기석의 고집을 꺾지 못했다. 김젬마를 부른 최숙자는 "내가 끝까지 바대하면 어쩔거냐"고 물었다. 김젬마는 "허락해줄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답했다. 최숙자는 "내가 죽어야 너네가 결혼할 수 있겠구나. 평생 할머니 말 한번도 어긴 적 없는데 어째 여자만 끼면 내 말을 안 듣는다. 기석이 결혼 한번 실패했던 거 알고 있냐"고 말했다. 윤기석은 "저희 잘 살겠다. 믿어달라"고 부탁했다. 최숙자 방에서 나온 윤기석은 "할머니 많이 풀리셨다"며 다행스러워했다. 김젬마는 윤기석에게 "할머니 허락하실 거 같다. 내가 아까 할머니 눈 봤는데 따뜻하더라"고 말했다.

민희경(최명길 분)은 늦은 시간 회사로 김젬마를 불렀다. 민희경이 "최여사님이 결혼 허락했냐"고 묻자 김젬마는 "내 결혼을 왜 이렇게 신경 쓰냐"고 대꾸했다. 민희경은 "네까짓 게 감히 우리 혜빈이와 어떻게 동서가 되냐"며 따졌다. 김젬마는 "당신 따위가 뭔데 나한테 감히라는 말을 쓰냐. 학력위조, 디자인 도용 온갖 거짓말에 살인미수까지 하며 살아온 주제에 감히라는 말을 나한테 어떻게 쓰냐. 혐오스럽다"며 분노했다.

윤기석은 권혜빈 때문에 김젬마가 잃어버린 프러포즈 반지를 다시 사서 선물했다. 윤기석은 김젬마에게 "반지는 다시 사면 되니까 마음 다치면 힘들지 않나. 결혼하면 반지 좋은 거로 새로하자"며 위로했다.

민희경은 김젬마와 윤기석의 결혼을 막기 위해 흥신소에 부탁해 누군가의 행방을 수소문했고 찾아냈다. 바로 윤기석의 전 부인 고은초(한채경 분)였다. 민희경은 사무실로 찾아온 고은초에게 돈봉투를 건넸다. 고은초는 "다시 잘 되라는 건 아닐 텐데, 윤기석을 유혹해라? 재밌겠다"며 흥미로워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