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규영./사진제공=KBS2 '달리와 감자탕'
배우 박규영./사진제공=KBS2 '달리와 감자탕'


배우 박규영이 지상파 첫 주연작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16일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 연출 이정섭)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이정섭 감독을 비롯해 김민재, 박규영, 권율, 황희, 연우 등이 참석했다. 제젝발표회의 진행은 맡았다.

'달리와 감자탕'은 아름다운 미술관을 배경으로 성장 배경, 학력, 취향 등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려낼 신개념 아티스틱 로맨스.

박규영은 '스위트홈'과 '악마판사'에 연달아 출연하며 인기 연기자 반열에 올랐다. 이에 대해 그는 "주시는 관심은 아직까지는 익숙해지지 않는다"며 "응원 메시지들을 보내주시는 게 아직까지 감사하고 항상 놀랍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매번 신기하고 매번 놀랍다"고 덧붙였다.

박규영은 '달리와 감자탕'을 통해 첫 지상파 주연을 맡았다. 그는 "지상파 주연 자리를 주신 감독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많이 시청 해 주시는 채널에서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에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남은 시간도 열심히 촬영 하겠다"며 또 한번 감사함을 전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오는 22일(수) 밤 9시 30분 첫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