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남궁민./사진제공=MBC
'검은 태양' 남궁민./사진제공=MBC


배우 남궁민이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6일 오후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작으로, 일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트린 배신자를 찾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김성용 PD는 "대본을 받았을 때 남다른 스케일과 스펙타클한 전개가 놀랍기도 했지만, 부담이 컸던 것도 사실"이라며 "막상 작업을 하다보니 부담감이 책임감으로 바뀌었다. 재밌게 봤던 대본이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더 재미있게 다가갈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부담감이 많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남궁민은 "그간 스타일리쉬하고 가볍고 매력적인 드라마가 추세였다. 나는 그런 드라마 형식에 피곤함을 느끼고 있었고, 다른 형식이 없나 헤매고 있었다. 그런 와중에 '검은 태양' 대본을 봤는데 너무 묵직하더라. 이 묵직함이 나를 끌여들였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박하선은 국정원 범죄정보통합센터 4팀장 서수연으로 분해 한지혁과 팽팽한 대립 구도를 이룰 예정이다. 박하선은 "대본이 볼수록 새롭고, 기대가 됐다. 해보지 않은 캐릭터라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무엇보다 기승전 남궁민 씨가 계시니까"라고 두터운 믿음을 드러냈다.

'검은 태양'은 오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