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홈타운', 오는 22일 첫 방송
유재명X한예리X엄태구X이레 출연
유재명 "다작 비결? 섭외 요청에 감사"
한예리 "'미나리' 이후 차기작 부담 無"
배우 엄태구(왼쪽부터), 이레, 한예리, 유재명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엄태구(왼쪽부터), 이레, 한예리, 유재명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영화 '미나리'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한예리가 돌아온다. 믿고 보는 배우 유재명, 엄태구, 이레 등이 가세해 폭발적인 시너지를 터뜨린다.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이다.

15일 오후 '홈타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와 박현석 감독이 참석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유재명 분)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한예리 분)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엄태구 분)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tvN 드라마 '비밀의 숲2'를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현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날 박 감독은 "오컬트적인 분위기가 있는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장르물을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편안하게 따라갈 수 있다"고 자신했다.

캐스팅 배경에 대해서는 "보통 캐스팅할 때 대본에 가장 최적화된 배우들에게 제안을 드린다. 그 과정이 긴 편인데, 우리 작품은 빨리 대본을 읽고 답을 줘서 런칭이 빨라졌다"고 말했다.

배우들의 호흡은 어땠을까. 박 감독은 "연기가 엄청나다. 많이 의지하고 있고, 작품적인 캐릭터 해석을 같이 따라가면서 고민하고 있다"고 알렸다.

박 감독은 기존의 장르물과의 차이점에 관해 "보통 심각한 사건들이 장치적으로 사용된다. 하지만 우리 드라마는 그게 주가 아니다. 자극이나 템포를 만들지 않는다. 영광스러운 배우들이 해석에 맞춰서 흘러가는 이야기다. 스쳐가는 점들이 사건일 뿐이기 때문에 오히려 의식 안 하고 봐도 편하게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재명은 '홈타운'에서 참혹한 테러범죄로 아내를 잃은 강력반 형사 최형인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유재명은 '홈타운'에서 참혹한 테러범죄로 아내를 잃은 강력반 형사 최형인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유재명은 참혹한 테러범죄로 아내를 잃은 강력반 형사 최형인 역을 맡았다. 박 감독과 tvN 드라마 '비밀의 숲2' 이후 두 번째 호흡인 그는 "시즌1을 통해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내 연기 인생에 인생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정말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흔쾌히 시즌2에 특별 출연했다. 거기서 짧게 지금의 감독님과 인사를 나눴다. 근데 감독님께서 나중에 꼭 만날 것 같다고 하더라. 그걸 기억하고 있던 중 '홈타운' 대본이 나에게 왔다. 감독님의 말이 이런 거였구나 싶었다"며 "대본을 보는데 해석이 안 되더라. 어떤 흐름으로 가는지 알겠는데, 그 안에 숨겨진 것이 해석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간결하고 짧은 지문인 게 장면으로 떠오를 만큼 특별한 경험을 했다. 그만큼 매력적인 작품이 나에게 와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재명은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비밀의 숲2', '빈센조' 등에 출연했다. 이에 유재명은 "몸과 정신이 지쳤을 때 재충전이 필요할 수 있다. 근데 나는 본격적으로 일을 한 게 조금 늦어졌기 때문에 작품을 받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며 "이 작품을 안 하면 안 될 것 같아서 하게 된다. 찍다 보면 무언가를 배우고 깨닫는 게 있어서 다작을 할 수 있다"고 털어놓았다.

중점을 둔 점은 무엇일까. 유재명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미스터리 스릴러는 많이 소개됐다. 이미 훌륭한 작품은 많다고 본다. 잘 소화해서 멋진 캐릭터를 만든 선후배들도 많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이 작품에 잘 어울리느냐다. 어떤 상태에 머물러서 계속 긴장감과 일상 사이의 상태를 유지하는 게 제일 중요했다. 형사들이 가지고 있는 관습적인 것을 최대한 빼려고 했다. 근데 그걸 넣지 않으면 긴장감이 떨어져서 나만의 것을 찾아야 했다"고 알렸다.
'홈타운'에서 한예리는 테러범의 가족이라는 사회적 낙인을 견디며 살아가는 조정현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홈타운'에서 한예리는 테러범의 가족이라는 사회적 낙인을 견디며 살아가는 조정현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한예리는 테러범의 가족이라는 사회적 낙인을 견디며 살아가는 조정현을 연기한다. 그는 차기작으로 '홈타운'을 선택한 계기에 관해 "흡입력 있는 시나리오가 좋았다"고 밝혔다.

'미나리' 이후 차기작인 만큼 부담감은 없었을까. 한예리는 "큰 부담감은 없었다. 시나리오를 봤는데 다음 구성이 궁금했다"며 "내가 이 정도로 궁금해하면 다른 분들도 재밌게 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덕분에 선뜻 선택할 수 있었다. 나한테 '미나리'에서 벌어진 일은 꿈같은 일이라 현실감이 없다. 그래서 작품을 선택하는데 부담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연기할 때 중점을 둔 점에 관해서는 "캐릭터만의 매력보다는 장르적으로 '홈타운' 안에서 잘 어울려야 된다고 생각했다"며 "장르물 자체가 주는 분위기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걸 헤치지 않은 상태에서 사실적으로 연기를 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엄태구는 '홈타운'에서 사상 최악의 무차별 테러사건을 벌인 미스터리 무기징역수 조경호로 분한다. /사진제공=tvN
엄태구는 '홈타운'에서 사상 최악의 무차별 테러사건을 벌인 미스터리 무기징역수 조경호로 분한다. /사진제공=tvN
엄태구는 사상 최악의 무차별 테러사건을 벌인 미스터리 무기징역수 조경호로 분한다. 그는 전작인 영화 '낙원의 밤'과의 차이점에 관해 "'홈타운'에서는 말을 많이 한다"고 밝혔다.

또한 "'낙원의 밤'에서는 몸을 무리하게 썼는데, '홈타운'에서는 가만히 앉아만 있는다. 그래서 너무 좋다"며 "대신 포인트가 있다. 조경호의 대사 안에 많은 의미가 숨겨져 있다. 그래서 거기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 그걸 주의 깊게 봐도 미스터리를 재밌게 볼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엄태구는 실제 성격은 어떠냐는 물음에 "낯을 많이 가린다. 그리고 친구들이랑 있을 때 얘기도 많이 하고 장난치는 것도 좋아한다"며 웃었다.

이레와 부녀 연기를 하게 된 엄태구. 그는 "이레와 연기를 하고 싶은데 전체 리딩 후 처음 봤다. 한 번이라도 만나서 연기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레는 "나도 현장에서 본 적이 없다. 전체 리딩 이후로 처음이다. 개개인의 연기나 캐릭터의 상황이 있기 때문에 언택트적인 케미를 기대해봐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나도 이레를 리딩 이후 처음 본다. 그만큼 각자의 궤도로 찍고 있다"고 거들었다.
'홈타운'에서 이레는 조경호의 딸이자 여중생 조재영으로 등장한다. /사진제공=tvN
'홈타운'에서 이레는 조경호의 딸이자 여중생 조재영으로 등장한다. /사진제공=tvN
이레는 조경호의 딸이자 여중생 조재영으로 등장한다. 그는 출연 계기에 관해 "그 전 작품과 캐릭터를 비교했을 때 차이점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맞아서 시청자들과 감독님이 연기 변신이라고 봐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훌륭한 배우님과 감독님 사이에서 사랑스러운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한예리는 "이미 본인 몫을 스스로 잘하고 있어서 감동이다. 이레를 보며 '나는 저 당시에 뭐 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우리 작품은 굉장히 추천하고 싶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어쩌면 생소할 수도 있고 익숙할 수도 있는 키워드를 갖고 있다"며 "쏙 빠졌다가. 쏙 나올 수 있는 다른 차원의 안식처 같은 드라마라고 기대한다"고 자신했다.

박 감독은 "무조건 많이 봐줬으면 좋겠다. 장르물이라는 틀이 있기 때문에 폭발적인 반응은 스스로 너무 바라진 않는다"며 "부디 좋은 드라마라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한편 '홈타운'은 오는 22일 밤 10시 3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