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제작발표회
이하늬 "대본 너무 재밌어"
"코미디 연기 다 쏟아냈다"
'원더우먼' 이하늬/ 사진=SBS 제공
'원더우먼' 이하늬/ 사진=SBS 제공


배우 이하늬가 자신의 아역을 맡은 배우 김도연을 극찬했다.

15일 오후 '원 더 우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원 더 우먼' 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이 바뀐 뒤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여검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하늬는 스폰서 비리 검사 조연주 역과 한주그룹 며느리 강미나 역을 통해 1인 2역에 도전한다.

그는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대본이 정말 재밌었다. 배우가 대본을 보는 게 당연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활자를 깔깔깔 웃으면서 읽는 건 흔치 않다"며 "대본이 많이 나와있던 편이었는데 그걸 쉴 틈 없이 앉은 자리에서 읽었다. 빨리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 받았을 때부터 어떻게 살리면 좋을지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1인 2역 연기에 대해선 "대본에 충실하려 했다. 미나는 재벌이 아닌 적 없었던 여자다. 뭐가 사랑인지도 모르고 살았던 여자라 결핍, 공허함이 있다. 그 사람이 어떤 느낌으로 살아갈지 고민했다"며 "연주는 90% 이상의 분량을 갖고 있다. 이하늬가 미처 하지 못했던 말을 해준다. 배우로서 카타르시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하늬는 두 캐릭터의 차별점을 두고 "대본에 냉온도차가 커서 잘 따라가기만 하면 됐다"면서 "목소리, 표정, 걸음걸이 많은 고민을 했다. 개인적으론 미나와 굉장히 가깝다고 생각했는데 주위에서는 연주에 가깝다더라"며 웃었다.

영화 '극한직업', 드라마 '열혈사제'로 코미디를 선보였던 이하늬는 "내가 갖고 있는 모든 코미디를 다 쏟아냈다. 전 작품들이 '원 더 우먼'을 하기 위해서 있었고, 퍼즐처럼 이어져온 게 아닌가 생각했다"며 "코미디가 사실 배우들이 하기 되게 어렵다. 우리끼리만 재밌을까 봐 뚜껑을 열기 전까지는 되게 긴장된다. 저번주까지만 해도 자신 있었는데 첫방송이다가오니까 겸손해진다"고 말했다.

'원 더 우먼'은 오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