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어린 연주, 내가 하는 줄"
"대본 다 외웠는데 꿈도 꾸지말라고"
"사진 보는데 그냥 나 같아서 놀랐다"
'원더우먼' 이상윤 이하늬/ 사진=SBS 제공
'원더우먼' 이상윤 이하늬/ 사진=SBS 제공


배우 이하늬가 자신의 아역을 맡은 배우 김도연을 극찬했다.

15일 오후 '원 더 우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원 더 우먼' 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이 바뀐 뒤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여검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하늬는 스폰서 비리 검사 조연주 역과 한주그룹 며느리 강미나 역을 통해 1인 2역에 도전한다. 어린 시절의 조연주는 배우 김도연이 맡았다. 이에 대해 이하늬는 "내가 욕심이 많은가 보다. 대본에 '어린 연주'라고 쓰여있어서 내가 연기하는 줄 알고 대본을 다 외웠는데 감독님이 꿈도 꾸지 말라고 했다"며 "편집본을 보니까 어린 연주가 하길 잘했더라. 연기도 너무 잘하고 스틸 사진을 보는데 그냥 나 같았다. 도연씨 팬들이 싫어할 수도 있지만 나랑 비슷한 부분이 있다. 보시는 분들도 이질감 없이 튀지 않게 편안하게 보실 것 같다"고 했다.

이상윤도 아역을 맡은 더보이즈 영훈에 대해 "너무 잘생겨서 큰일났다고 생각했다. 간극이 너무 컸다"면서 "다행히도 캐릭터가 성인이 되기까지 우여곡절을 겪더라. 그 시간동안 이렇게 됐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합리화시켰다. 어떤 노력으로도 그 친구와 나 사이에 비주얼 간극을 메울 수 없다. 보시면 안다. 너무 잘생겨서 팬이 됐다"고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